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승리, 여배우 동석 CCTV 공개…정준영 증인 출석

기사승인 2021.02.26  15:00:54

공유
ad50

빅뱅 전(前) 멤버 승리가 특수폭행교사 혐의를 부인했다.

26일 경기 용인시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진행된 11차 공판에 승리(이승현)가 특수폭행교사 혐의를 부인했다.

승리는 지난 2015년 12월 30일, 강남구 신사동 소재 모 포차 술집에서 술을 마시던 중 A씨와 시비가 발생했다. 또 이 사실을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 등이 포함된 단체 채팅방에 알렸고, 이후 조폭(조직폭력배) 조직원들을 불러 상대에게 위력을 과시한 혐의를 받는다.

이날 재판에는 사건 발생 당시의 CCTV 영상이 증거로 제출됐다. 영상은 약 1시간 20분 가량으로 승리가 한 여성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담겨 있다. 또 정준영, 최종훈 등이 등장한다.

군 검찰은 영상에서 승리가 누군가에게 메시지를 보내고 있는 정황을 지적했다. 아울러 외부 CCTV 주점 뒷골목에 있는 차량이 조폭의 소유라고 주장했다.

다만 승리 측 변호인은 당시 승리가 친한 지인들과 송년회를 가지고 있던 중이라며 “일행들보다 일찍 도착한 피고인이 여배우와 대화를 나누고 있었으나, 시비가 붙은 A씨가 여배우를 힐끔힐끔 쳐다보거나 무례한 행동을 계속 했다”라고 주장했다.

군 검찰이 지적한 메시지를 주고 받는 모습에 대해서는 “요즘 젊은이들이 그렇듯 무의식적으로 만지작거린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한 외부 CCTV에 포착된 차량에 대해 “한 명은 술집 사장이고 다른 한 사람은 경호원”이라고 했다.

한편 이날 오후 공판에는 승리의 친구인 가수 정준영이 성매매 알선 및 성매매, 특수폭행교사 혐의와 관련한 증인으로 출석한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