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발렌시아가, 신개념 부티크 ‘더현대 서울’점 전세계 최초 오픈

기사승인 2021.02.26  14:51:39

공유
ad50

전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프랑스 쿠튀르 하우스 브랜드 발렌시아가의 새로운 콘셉트 부티크 ‘더현대 서울’점이 오픈한다.

해당 부티크는 지난해 말 버추얼 게임 형식으로 선보였던 21가을 컬렉션 ‘애프터월드: 디 에이지 오브 투모로우’에서 선공개된 발렌시아가의 새로운 건축 프로젝트로 완성됐다.

새로운 부티크들은 고유의 특색을 지니는 한편 동일한 맥락의 심미적 언어를 사용해 일관된 분위기를 특징으로 한다. 가공되지 않고, 손상된 듯한 분위기는 마감되지 않은 공사 현장, 철거 현장, 사람이 살지 않는 빈공간 또는 폐허와 같은 어반 보이드에서 영감을 받ㅇ았다.

기존 구조물과 각 공간의 기능적 시스템을 드러내는 한편 부티크의 히스토리와 내부 업무가 실체적으로 연결되도록 설계했다. 거친 텍스처 사이 부드럽고 매끄러운 표면은 더욱 두드러져 세련됨과 투박함의 대비를 강조한다.

신규 발렌시아가 부티크의 파사드 엣지는 부서진 효과를 더한 콘크리트로 완성돼 눈길을 사로잡는다. 외벽에 자이언트 스크린이 설치된 국내 첫 번째 부티크로, 해당 스크린에 발렌시아가 영상 콘텐츠가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165평방미터의 쇼핑 공간에서 발렌시아가의 여성 및 남성 컬렉션을 모두 만나볼 수 있다. 내부에는 레디투웨어를 디스플레이할 수 있는 메탈 파이핑 랙이 격자 패턴의 금속 자재가 그대로 노출된 천정에 설치돼 있으며 슈즈 및 아이웨어용 브러시드 메탈 디스플레이는 벽면 및 바닥에 자연스럽게 세팅됐다.

소파는 리사이클 레더로 제작됐으며 핸드백 및 액세서리 포디움은 모조 훼손 효과를 연출한 콘크리트로 완성돼 부티크 전반의 무드를 이끈다. 부티크 내 전신거울은 양옆에 LED 라이트로 라이닝 효과를 더했다.

피팅룸은 리사이클 고무바닥과 함께 펜트하우스에서 볼 수 있는 채광창을 설치했다. 인공햇살이 내리쬐고, 푸른 하늘이 보이는 듯한 창문 형태의 조형물은 사실 과학적 기술력을 바탕으로 설계된 조명으로 최대한 실제 자연광과 유사하도록 제작됐다.

사진=발렌시아가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