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미나리' 정이삭 감독 "韓美 정서 사전조사 많이 해...모두 함께 만든 영화"

기사승인 2021.02.26  12:14:09

공유
ad50

‘미나리’ 정이삭 감독이 모든 공을 배우, 스태프에게 돌렸다.

26일 온라인을 통해 3월 3일 개봉하는 영화 ‘미나리’ 화상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정이삭 감독과 주연배우 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이 참석해 기자들과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2021년 전세계가 기다린 원더풀한 이야기다. ‘문유랑가보’로 제60회 칸영화제에서 황금 카메라상,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의 후보에 오르며 영화계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정이삭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워킹 데드’ 시리즈, ‘옥자’ ‘버닝’을 통해 세계적인 배우로 거듭난 스티븐 연이 가족을 위해 농장에 모든 힘을 쏟는 아빠 제이콥 역으로 분했으며 영화 ‘해무’ ‘최악의 하루’와 드라마 ‘청춘시대’ ‘녹두꽃’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대중에게 공감과 위로를 전해온 한예리가 낯선 미국에서 가족을 이끌며 다독여주는 엄마 모니카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할머니 같다’는 게 뭔지 모르겠지만 가족을 사랑하는 방법은 잘 아는 할머니 순자 역은 영화와 드라마, 최근에는 예능 tvN ‘윤스테이’까지 오가며 최고의 전성기를 맞이한 대한민국 대표 배우 윤여정이 맡았다. 여기에 할머니와 최상의 티키타카를 선보이는 장난꾸러기 막내 데이빗(앨런 김), 엄마를 위로할 줄 아는 속 깊은 딸이자 어린 동생의 든든한 누나 앤(노엘 케이트 조)까지 치열한 경쟁을 통해 캐스팅된 아역 배우들이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제78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 외국어영화상, 제27회 미국배우조합상(SAG) 앙상블상-남우주연상-여우조연상,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 작품상 포함 10개 부문 노미네이트 등을 기록한 ‘미나리’는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 후보 지명을 노리고 있다. 특히 윤여정은 26일 기준 오스카 시즌 여우조연상 26관왕에 올라 한국인 첫 오스카 배우 부문 노미네이트 가능성을 높였다.

정이삭 감독은 한국 이민자의 이야기, 한국적인 요소, 당시 미국 생활을 영화에 넣으려고 노력했다. 그는 “이것들이 정말 중요했다. 사전에 조사를 많이 했다. 이용옥 미술감독이 디테일한 부분을 신경 써 많은 도움을 줬다. 무엇보다 배우들이 그 당시의 정서, 감정을 잘 표현해줬다. 연출하며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 한 영화에 참여하는 모든 사람들이 아티스트로서 역량을 보여주는 것이다. 제가 만든 게 아니라 모두가 함께 만든 것이다”고 전했다.

영화 ‘미나리’는 3월 3일 개봉한다.

사진=판씨네마 제공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