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결혼작사 이혼작곡’ 박주미VS김보연, 뿌리깊은 고부 갈등

기사승인 2021.02.26  10:21:25

공유
ad50

‘결혼작사 이혼작곡’ 박주미와 김보연의 신경전이 발발했다.

TV CHOSUN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극본 피비(Phoebe, 임성한)/연출 유정준, 이승훈/제작 ㈜지담 미디어, 초록뱀 미디어/이하 ‘결사곡’) 김동미(김보연), 사피영(박주미)의 신경전이 눈길을 끌고 있다.

가장 완벽해 보였던 40대 남편 신유신(이태곤)이 아버지 신기림(노주현)의 죽음 이후 새엄마 김동미와 다정한 관계를 보여 의심을 드리웠다. 하지만 철저하게 감춰왔던 진짜 불륜녀는 의외로 28세 아미(송지인)였다.

이와 관련 박주미와 김보연의 대립이 10개월 전부터 시작됐음을 알리는 ‘묵음 스파크 신경전’이 포착돼 관심을 끌고 있다. 극 중 음식 비법을 두고 옥신각신했던 사피영과 김동미가 웃음기를 드리운 채 속내를 감춘 신경전을 벌이는 장면. 어머님의 손맛을 배우러 왔다며 딸 지아(박서경)를 대동하고 시댁에 온 사피영은 친절하지만, 핵심은 요리조리 피하는 김동미로 인해 비법을 전수받는 것에 실패한 채 가족 모임을 이어간다. 하지만 무슨 일인지 자꾸만 웃음을 참는 사피영과 억지 미소로 화답하는 김동미의 행동이 개운치 않은 뒷맛을 안겨 귀추가 주목된다.

더욱이 겉으론 세상에 없는 살가운 고부로 쿵짝이 맞는 것처럼 보였던 두 사람이 이 장면을 통해 숨겨왔던 속마음을 조금씩 풀어놓을 예정. 사피영은 시아버지는 물론 신유신에게 마저 잘 보이려고 애쓰는 김동미를 향한 불편한 심기를 어떤 방식으로 표출할지, 김동미는 사피영을 향해 어떤 마음을 품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제작진 측은 “박주미와 김보연은 폭발적인 내면 연기로 여자들만의 보이지 않는 미묘한 신경전을 오롯이 표현했다”라며 “2막이 진행되면서 미스터리한 김동미의 정체가 점차 공개될 예정이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TV CHOSUN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 11회는 오는 27일(토) 밤 9시에 방송된다.

사진= ㈜지담 미디어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