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여자)아이들 수진, 또다른 '학폭 피해자'? "서신애 괴롭힌적 없어…무리에서 은따"

기사승인 2021.02.26  00:02:36

공유
ad50

(여자)아이들 수진(서수진)과 배우 서신애의 학폭 진실공방이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수진이 또 다른 학교폭력 피해자였다는 새로운 주장이 등장했다.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수진과 서신애와 알고 있는 사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이 수진의 학폭 의혹에 대한 반박글을 게재했다.

작성자는 "제가 보고 들었던 서신애의 사실만 전달하겠다"며 "한 댓글의 친구 이야기 ‘수진이가 담배를 서x애 서랍에 넣어두고 같이 했다’라는 주장. 그 분의 주장이 확실하다면 무리가 한 것이 맞겠지만 수진이는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서신애가 전학 온 것은 중2 때다. 수진이가 그 무리에서 멀어졌을 때가 2학년 1학기다. 그 후에 저랑 같은 반이어서 친해지게 됐고, 수진이랑 같이 다는 것을 알게 되니 그 무리의 친구가 제게 왜서 '너 왜 쟤랑 다녀? 같이 놀지 마'라고 말한걸 똑똑히 기억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도 같이 다녔더니 저를 힐끔힐끔 쳐다보기까지 했다. 그러고도 그 무리의 선배들 힘에 자기들이 뭐라도 되는 듯이 수진이를 쳐다보고 놀지 말라고 했다. 그때부터 같이 지내고 옆에 있어주며 친구가 됐다. 그 뒤로 저랑 쭉 같은 반이어서 저랑 같이 다닌 걸 중학교 동창들이라면 다 알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작성자는 수진이 졸업식 당시 서신애의 편지를 훔쳐갔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수진이랑 서신애는 반 층이 서로 달라 졸업식도 서로의 층에서 했다. 편지의 행방은 제가 한 게 아니니 저도 모른다. 당사자도 모르고 다 모른다"며 "수진이는 졸업식 때도 같은 반인 저랑 내내 있었다. 그 행방은 저도 수진이도 한 적도 없으니 모른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저는 그 무리랑 친한 적도 같이 다닌 적도 없다. 다시 한 번 말하자면 제가 글을 쓴 이유는 피해자들의 대한 반박이 아니라 수진이가 서신애에게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는 것을 말하고 싶었다"며 "서신애가 전학 왔을 때 저랑 지냈으니 그 무리에서 방관을 한 적도 무리에서 그런 행동을 한 것을 보며 낄낄대며 웃은 적도 없는 것이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수진과 서신애와 같은 와우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이 수진의 학폭 논란에 대한 추가 폭로글을 게재했다. 그는 "수진이 무리는 서신애에게 책상에 담배를 넣은 뒤 담배를 피운다는 소문을 내고 다녔고 애꿎은 (서신애) 부모님이 학교에 와 사과까지 했다. 졸업식 때 부모님들에 고생했다고 써준 편지까지 훔쳐 가 서신애가 받지 못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