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하경 이삭토스트 대표 “소스 처음엔 없었다”

기사승인 2021.02.24  21:58:05

공유
ad50

김하경 이삭토스트 대표가 출연했다.

24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이삭토스트 김하경 대표가 출연했다.

사진=tvN

김하경 대표는 등장부터 수줍어하는 기색이 역력했다. 누구나 한번쯤은 먹어봤을 토스트. 1995년 처음으로 장사를 시작해 프랜차이즈 사업은 2003년부터 시작했다는 김하경 대표.

그는 “제가 생활 전선에 나서야 할 때가 있었다. 책에서 ‘어려울 땐 장사가 최고!’라고 읽은 게 생각이 나서 시작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전에는 전업 주부로 지냈다는 김하경 대표는 “당시에는 평화봉사단이 있었다. 그 분들이 봉사가 끝나고 나면 토스트를 만들어주셨다. 처음 먹어보는게 굉장히 맛있었다”라고 밝혔다.

또 “토스트는 설거지가 없고, 재료 손실이 없어서 처음 장사를 하는 저한테 아주 적합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처음에는 굉장히 작게 3평 정도 규모에서 시작했다”라며 “처음에는 설탕 뿌리고 케첩, 머스타드를 뿌렸다”라고 전했다.

김하경 대표는 “설탕만 뿌려서 팔 때도 장사가 잘되긴 했다”라며 “소스를 개발한 후에 많이들 맛있어 하셨다. 경쟁사가 생겨서 위기의식을 느끼고 돌파구를 찾아야 하지 않을까 하는데 어떤 여학생들이 ‘여기에 소스를 바르면 정말 맛있겠다’하더라”라고 말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