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암모나이트', 케이트 윈슬렛X시얼샤 로넌 감성 로맨스...스틸 공개

기사승인 2021.02.24  10:52:47

공유
ad50

케이트 윈슬렛과 시얼샤 로넌의 캐스팅 조합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암모나이트’가 두 사람의 운명적인 사랑을 예고하는 보도스틸을 공개했다.

사진='암모나이트' 스틸컷

‘암모나이트’는 영국 남부 해변 마을에서 생계를 위해 화석을 발굴하는 고생물학자 메리(케이트 윈슬렛)와 요양을 위해 그곳을 찾아온 상류층 부인 샬럿(시얼샤 로넌)이 기적처럼 서로를 발견한 후, 걷잡을 수 없이 빠져드는 강렬한 사랑을 그린 감성 로맨스 영화다.

스틸은 먼저 평소 매서운 바닷바람에 맞서 관광객에게 판매할 화석을 찾아다니는 메리의 다소 지친 듯한 모습으로 그녀의 삶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자 남편의 권유로 런던에서 내려온 샬럿이 하염없이 바다를 바라보고 있는 모습에선 그녀의 쓸쓸함이 느껴진다.

사진='암모나이트' 스틸컷

그러나 곧 놀라운 일이 벌어진다. 마치 누군가의 발견에 의해서야 의미를 갖게 되는 화석처럼 서로를 발견한 두 사람의 변화가 시선을 사로잡는 것. 차가운 바닷바람에 맞서 서로의 온기를 느끼고, 오직 세상에 둘만 존재하는 것처럼 두 손을 맞잡은 채 사랑을 가득 담은 눈길을 보내는 모습은 운명적인 사랑을 전하기에 충분하다.

특히 한층 부드러워진 메리의 표정과 전에 없이 생기를 찾은 샬럿의 미소가 거친 삶 속에서 기적처럼 서로를 발견한 두 사람의 강렬한 러브 스토리에 대한 기대를 고조시킨다. 이번 스틸은 걷잡을 수 없는 사랑에 빠져드는 두 여인으로 분한 배우 케이트 윈슬렛과 시얼샤 로넌의 경이로운 앙상블을 확인할 수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수상에 빛나는 케이트 윈슬렛과 ‘작은 아씨들’ ‘레이디 버드’ ‘브루클린’ ‘어톤먼트’로 아카데미 후보에 오른 시얼샤 로넌은 관객들의 마음을 오래도록 매료시킬 것이다. 올봄 강렬한 러브 스토리의 탄생을 예고하는 영화 ‘암모나이트’는 3월 11일 개봉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