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유리, 아파트 화재로 대피 “아들 무사해서 감사해”

기사승인 2021.02.24  07:31:22

공유
ad50

최근 아들과 함께 한국에 들어온 사유리가 거주 중인 아파트 화재로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있었다고 밝혔다.

24일 방송인 사유리가 후지타 사유리가 SNS를 통해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 아들과 함께 대피하는 일이 있었다고 전했다.

사진=사유리 인스타그램

사유리는 최근 입국, 2주간의 자가격리를 마쳤다. 해당 글에서 사유리는 “오늘 오전 9시 반쯤 우리 아파트 지하 1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우리 집 창문까지 연기가 올라와서 밖이 뽀얗게 변했다. 바로 비상벨을 누르고 아이를 돌봐주신 이모님과 대피했다. 이모님은 자신의 옥 속에 젠을 감추고 난 강아지 들고 밖으로 뛰쳐나갔다”라고 전했다.

또 당시의 긴박한 상황을 설명하며 “이미 복도에 심하게 탄 냄새와 연기가 올라와 있었다. 이런 상황에 엘리베이터는 더욱 위험해서 계단으로 내려갔다. 밑으로 내려갈수록 계단에서도 연기가 많이 올라왔다. 아무리 내려가도 출구가 안 보이는 공포감으로 심장이 멈춰 버릴 거 같았다”라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일본의 한 정자은행에서 정자를 기증받아 엄마가 된 사유리는 “무엇보다 두려웠던 3개월밖에 안 되는 아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는 것”이라며 “상상만해도 눈물이 나고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라고 설명했다.

덧붙여 “겨우 밖에 나가자마자 아들 상태를 확인했다. 아들이 작은 입으로 열심히 호흡했다”라며 “감사합니다. 누구에게 아니, 모든 사람에게 감사하고 싶었다. 아들이 이 순간에도 무사히 살아있는 것은 감사하고 더 감사하게 됐다”라고 적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