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알바 구인구직난...“잠수 탄 점주” vs “부적격 지원자”

기사승인 2021.02.24  07:20:34

공유
ad50

최근 1년간 아르바이트 구직에 성공한 비율이 절반에 그치는 가운데 아르바이트 구직자와 점주간의 뚜렷한 입장차가 발견됐다.

사진=인크루트 제공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콜이 18~20일 최근 1년간 아르바이트 구직 및 구인 경험이 있는 응답자를 대상으로 알바 구인ㆍ구직 체감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아르바이트 구직자 및 구인자 모두 아르바이트 구인구직에 있어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확인됐다. 설문참여자 중 어려움을 겪었다고 답한 아르바이트 구직자 비율이 81.7%, 점주 비율이 76.1%로 각각 집계된 것.

그 이유로 먼저 구직자는 ‘서류지원,면접 후 점주가 연락을 안 함’(44.7%)을 대표적으로 ‘일방적인 면접취소’(8.3%), ‘합격했으나 고용주가 취소통보’(9.5%)등 대체로 점주 측에 문제가 있음을 지적했다. ‘희망하는 직무에 경쟁률이 높아서’(35.1%) 구직이 어려운 이유도 있었지만 앞선 이유에 비하면 그 비중은 적었다.

반면 점주들의 생각은 달랐다. 아르바이트 구인이 어려웠던 이유로 ‘직무에 맞는 적합한 역량(자격증 소지자)을 가진 사람을 못 구해서’(41.1%)가 가장 많이 꼽힌 것. 이외 ‘장기간 근무할 사람을 구하지 못해서’(29.2%), ‘지원자가 없어서’(12.4%), ‘지원자의 일방적인 면접ㆍ취업취소’(11.4%), ‘서류검토 및 면접 진행할 시간부족’(5.9%) 등의 이유가 추가로 확인됐다.

즉 구인 측면에서는 직무역량 및 장기근속 여부 등을 고려해야 하는 입장으로 동시에 구직자 측의 취소통보도 적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반대로 구직자는 점주 측이 전형 과정을 미이행하거나 또는 일방적으로 취소한다고 체감하는 상황이었다.

이렇듯 양자간 입장차가 큰 가운데 아르바이트 구직에 성공한 응답자 비율은 전체 중 49.6%로 나머지 50.4%는 아르바이트 자리를 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알바 전선에 뛰어든 구직자 중 절반만이 일자리를 구한 것으로 이마저도 희망하는 알바에 합격했다고 답한 비율은 28.5%로 더욱 줄어들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