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별사랑·은가은·강혜연·허찬미·성민지 '뽕가네', 최고점…박선주 "대박났다"

기사승인 2021.01.29  00:05:01

공유
ad50

'미스트로2' 뽕가네 팀이 역대 최고점으로 현재 본선3차 1위를 탈환했다.

28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에는 언택트 관객 평가단과 함께한 본선 3차 '메들리 팀미션' 무대가 전파를 탔다.

1대 1 데스매치 선 별사랑을 필두로 은가은, 강혜연, 허찬미, 성민지로 구성된 '뽕가네' 팀의 무대가 공개됐다. 

'종합 뽕 세트'를 예고한 뽕가네 팀은 태진아 '일나겠네'로 하나된 듯한 호흡을 뽐내며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어 서지오 '아카시아'에서 역시 완벽 화음과 군무로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문희옥 '평행선'으로 걸크러시 매력을 뽐낸 뽕가네 팀은 감성뽕 가득한 남진 '빈잔' 무대로 찰떡같은 소화력을 자랑했다.

또한 바나나걸 '엉덩이', 장민호 '대박 날 테다'로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꾸미며 마스터들의 기립박수를 이끌어냈다. 박선주 역시 "대박났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원곡자 장민호는 "제 노래가 이렇게 좋은 노래인지 오늘 처음 알았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장윤정은 "처음 등장할때 왜 저렇게 자신감이 있어 보이나 싶었다. 그런데 자신감이 있을수밖에 없었다. 뽕가네팀이 가장 연습을 많이 하지 않았나 싶다. 연습으로 이겨냈다는 생각이 든다. 화음을 굉장히 많이 넣었는데, 누구하나 음이 흔들리지 않았고 튀지 않았고 밸런스가 깨지지 않고 완벽했다. 다 잘했지만, 별사랑씨가 너무 잘한다. 흥분하지 않고 춤도 잘 추고. 저런 감성으로 노래하는게 쉽지 않다. 처음엔 AR인줄 알았다. 호흡, 음정, 박자 하나 틀린게 없다. 제 마음 속 진은 별사랑씨다"라고 극찬했다.

투표 결과, 마스터 총점은 1200점 만점에 1186점이었다. 특히 100점을 준 마스터만 8명인 것으로 드러나 놀라움을 안겼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