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윤서인, BJ감동란 '스폰녀' 비하논란 "사업 파트너에 맞장구친것…나쁜감정 NO"

기사승인 2021.01.28  07:29:42

공유
ad50

만화가 윤서인이 과거 BJ 감동란과 관련해 '스폰녀'라고 비하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가운데, 윤서인이 이같은 논란에 직접 해명했다.

27일 유튜브 채널 '크로커다일 남자훈련소'는 '윤서인, 인명수심의 성폭력 가해 정황 발각'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BJ 감동란의 스폰서 루머 등의 근원지가 윤서인이라고 주장했다.

크로커다일은 "BJ감동란이 악성댓글로 극단적인 선택을 두 번이나 시도했다. 그런데 BJ감동란을 비난했던 사람 중에 윤서인이랑 일본에서 사업을 하다가 윤서인이 뒤통수쳐서 갈라선 사람이 있는다. 그분을 A씨라고 하겠다. A씨와 BJ감동란이 트러블이 생기면서 서로 비난하고 저격하고 난리 났던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A씨는 BJ감동란에게 ‘스폰녀’라고, BJ감동란은 A 씨에게 ‘성범죄자’라고 했다. 이때 윤서인이 BJ감동란에게 페이스북 메시지로 위로해주고 ‘이런 거 다 지나갈 일이다’라며 조언했다"며 "BJ감동란은 자신을 위로해준 윤서인에게 감동받았다. 그런데 BJ감동란과 A씨가 화해하게 됐다. 이 과정에서 A씨는 BJ감동란이 ‘스폰녀’라는 소문을 누가 냈는지 털어놨다. 그게 바로 윤서인"이라고 말했다.

BJ감동란 역시 SNS에 “날 잘 안다면서 창X, 스폰녀, 학위조작녀, 사칭녀로 만든 게 윤서인이다. 윤서인 씨 날 잘 아냐? 말씀하는 것만 보면 나랑 어디 술집에서 만나 성매매라도 해보신 분 같다"며 "앞에서 못할 말 뒤에서 제발 하지 마라. 난 의사 사칭한 적 없다. 몸 판 적도 없다. 윤서인이 뒤에서 허위사실 유포하고 소문내고 다닌 장본이었다. 뒤에서 고소할까 생각했는데 그냥 공론화시켜서 내 이미지 원래로 돌려놓기로 했다"고 분노했다.

사진=유튜브 크로커다일 남자훈련소

이같은 논란이 불거지자 윤서인은 자신의 SNS를 통해 직접 해명에 나섰다. 그는 "2018년 10월 1일 BJ감동란과 A씨가 온라인에서 크게 다퉜다. 당시 난 아무 것도 모르는 상황이었고 아침에 일어나 평소처럼 A 씨에게 안부 문자를 보냈다. 그러자 그는 황당한 피해의식이 있는 여자와 대판 싸웠다며 내게 먼저 BJ감동란에 대해 비난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당시 A씨와 나는 중요한 사업 파트너 관계였고 사업의 상당 부분이 그에 의해 의사결정이 이뤄지는 상황이었으며 BJ감동란과는 일면식도 없는 사이였다. 나는 1대 1 대화를 통해 화가 잔뜩 나 있던 그의 말에 맞장구 치며 BJ감동란을 깎아내리며 돈도 많고 잘난 당신이 참으라는 식으로 말했다. 이 점은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당시 BJ감동란에 대해 한 말은 나쁜 감정이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SNS 메시지로도 사과문을 보내놨고 혹시 못봤을까봐 다른 경로로도 사과의사를 전했는데 이렇게 다 무시하시고 4년 전 일을 공론화를 하시니 당황스럽다"고 덧붙였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