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태풍 버금가는 강풍→중부내륙 대설…중대본 1단계 가동

기사승인 2021.01.28  00:35:23

공유
ad50

태풍급 강풍과 함께 대설 등이 예고되며 중대본이 1단계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했다.

27일 오후 8시를 기해 행정안전부가 강풍·풍랑·대설 대처를 위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단계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사진=연합뉴스/해당 기사와 관련없음

이는 28일과 29일 전국에 최대 순간풍속 시속 90㎞ 이상의 태풍급 강풍, 해상 최고 10m 이상의 높은 물결, 중부내륙과 전라권을 중심으로 대설이 예보됨에 따른 대처다.

행안부는 16개 중앙부처 및 17개 시·도와 관계기관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기상위험 상황을 공유하고 시설물·선박 안전관리, 제설 대책 등을 논의했다.

중대본부장인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전국적으로 강풍과 풍랑, 대설, 한파가 복합적으로 발생할 것으로 예보돼 상황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특히 높은 파도로 선박사고 위험이 크므로 어선 등 선박 출항통제와 대피 유도, 고정·결박 등 안전조치를 철저히 이행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임시선별검사소 등 코로나19 시설물과 옥외간판·타워크레인 등 취약시설물 안전관리도 철저히 이행하고, 출퇴근 시간대 교통에 지장에 없도록 제설 장비·자재 사전배치, 대중교통 증차와 배차간격 조정 등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