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최창민→최제우 개명 "역술인 되기 전에 한것…20대 나이에 극단적 생각도"

기사승인 2021.01.18  22:05:59

공유
ad50

아이돌 최창민에서 역술인이 된 최제우가 자신의 인생 이야기를 전했다.

18일 방송된 SBS 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서는 최제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최제우는 명리학 공부를 하게 된 계기를 묻자 "어느순간 방송 활동을 잘 하다가 못하게 됐다. 의문을 던지시는 분들 많다. 저도 발전하기 위해 활동을 했다. 그런데 영화도 잘 안되고 촬영중에 엎어지기도 했다. 그러면서 '왜 이렇게 살아야 하지?'하는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그는 "최제우라고 이름을 바꾼것도 명리학을 공부하기 전에 바꿨다. 일이 너무 안풀리니까. 상담을 받아보고 이름이 문제가 있다는 말을 몇번 듣다 보니 '그런건가?' 싶어서 이름을 바꿨다. 이름을 바꾸고 나서도 변화가 없었는데 친구랑 카페에서 차한잔 마시고 있는데 친구 어머님이 전화가 와서 '선생님께 얘기 해놨으니 가서 듣고만 와라'고 하더라. 사주를 보는 선생님이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같이 가서 얘기를 듣는데 그 분이 '20대때 죽었어야 했는데 왜 살아있지?' 하시더라. 그 말을 듣는 순간 아무 말을 할수가 없었다. 실제로 20대때 힘들어서 극단적인 생각을 해본적이 있었다. 그럼 제가 명리학 공부를 하면 제 인생을 알수 있냐고 물어봤다. 그분이 '내가 제자를 받진 않지만 너는 가르쳐볼만 하겠다'고 하시더라. 그래서 배우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최제우는 "제 인생을 공부하면서 왜 이렇게 힘들게 살아왔는지 계기나 발단을 알게 됐다. 그렇게 알게 되니까 화도 안나고 누가 밉지도 않더라. 스스로 납득이 되니까"라며 "재미가 없는데 오기를 가졌다. 간절했다. 이거 아니면 돌파구가 없을 것 같았다. 공부를 열심히 하지 않으면 누구도 제 인생 얘기를 해주지 않을 것 같았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