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안상태 와이프 조인빈, 층간소음 저격? "남편 안타까워"…SNS '비공개'

기사승인 2021.01.18  21:49:27

공유
ad50

개그맨 안상태가 아랫집의 층간소음 피해 폭로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의 아내이자 일러스트 작가 조인빈 씨가 이웃 저격 게시글에 대해 해명했다.

사진=조인빈씨 인스타그램

조인빈 씨는 층간소음 논란이 제기된 후인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위에 사는 불쌍한 셀러브리티(Celebrity, 유명 인사) 아래 사는 불쌍한 키보드워리어(KeyboardWarrior, 온라인상에서 공격적인 댓글을 일삼는 사람)"이라는 글과 함께 일러스트를 업로드 했다.

해당 일러스트는 위층에서 기타를 치고 있는 인물을 표현한 그림. 안상태는 해당 게시글에 직접 '좋아요'를 표시하기도 했다.

이후 층간소음을 폭로한 이웃을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지자, 조인빈 씨는 뉴스1을 비롯한 매체를 통해 "지난 며칠 간 일반인으로서 남편을 지켜보며 안타까운 마음이 많이 들었다"며 "남편 옆에서 악플이나 거짓 정보로 공격당하는 일을 직접적으로 겪어보니 '억울해도 참아야 하는 연예인들이 얼마나 힘들까'라는 생각이 들었고, 여기서 영감을 받아 작업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진=안상태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내가 그림을 그리는 사람이 아니라면 그렇게 안 했겠지만, 말주변도 없어서 그림으로 담백하게 표현을 해봤다. 자신의 목소리를 내는 게 작가의 역할 아닌가"라며 "최근 아파트가 거래돼 이사를 준비 중이다. 그분들(아랫집) 때문에 도망치듯이 이사를 가는 건 아니다. 애초에 계획한 일이었고 조율 끝에 4월에 이사를 가게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안상태 부부의 아랫집 주민이라고 밝힌 A씨는 층간소음 피해를 호소하는 글을 게재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안상태는 "예민하게 반응한 부분이 있다"면서도 "집을 내놓았고 적극적으로 팔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지난 15일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와이프분(조인빈 씨)이 인스타그램 댓글을 다 막아놓고 프로필에 저를 저격해서 글을 써놓았다"며 "혹시나 오실까 싶어서 쓰레기도 버리러 안 나갔다. 사과하러 직접 오거나 접촉 시도라든지 전혀, 하나도 없었다"고 문제가 해결 되지 않았음을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안상태 부부는 악의적인 폭로라며 협박이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서도 억울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현재 조인빈씨의 인스타그램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