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 내일(19일) 최저기온 영하 13도...계량기 동파 주의

기사승인 2021.01.18  17:01:31

공유
ad50

눈이 그치고 다시 한파가 몰려올 것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18일 기상청은 이날 밤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돼 19일 아침 서울 최저기온이 영하 13도, 체감온도는 영하 20∼영하 18도에 머물 전망이다.

서울시는 이에 계량기 동파 준(準) 심각 단계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계량기 동파 예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등 4단계로 운영한다. 심각 단계는 일 최저기온 영하 15도 미만인 날씨가 이틀 이상 지속할 때 발령한다. 시는 심각 단계에 준하는 대비 상태로 19일 기온 하강에 대처할 방침이다.

서울 외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9∼영하 5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3∼7도로 예상된다.

한편 서울 전역에 내려진 대설주의보는 이날 오후 1시 모두 해제됐다. 경북과 강원, 충북 일부를 제외하면 다른 지역 역시 대부분 대설특보가 해제됐다.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눈이 내린 지역은 쌓이거나 얼면서 빙판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차량 운전과 도보 이용시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