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아카이브K’ 터보→코요태, 90년대 나이트DJ와 댄스음악

기사승인 2021.01.18  09:27:57

공유
ad50

SBS ’전설의 무대-아카이브K(이하 아카이브K)’가 ‘90's 나이트 DJ와 댄스음악’으로 시청률 상승세를 탔다.

17일 방송된 ‘아카이브K’는 성시경과 스페셜 MC 김종국 진행으로, 박미경, DJ DOC, 터보(김정남), 김현정, 코요태, 쿨(김성수), 노이즈(한상일), 주영훈, 신철, 그리고 90년대를 수놓았던 안무가 홍영주까지 한자리에 모여 ‘90년대 댄스 음악 열풍의 숨은 공신’에 대한 이야기를 다뤄 눈길을 끌었다.

90년대 댄스 음악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DJ 출신 제작자 신철, 김창환과 윤일상 등은 인터뷰를 통해 “당시 댄스 음악은 무조건 나이트클럽에 나와야 히트를 했다. 댄스 음악이 클럽 음악이니까” “그때만해도 DJ들이 가수보다 위에 있었다" "서태지와 아이들, 코요태, 터보 모두 DJ가 제작을 했다"고 90년대 댄스 음악 탄생 비화를 털어놓았다. 당시 “DJ들은 나이트 클럽의 현장에서 바로바로 반응을 알 수 있었기 때문에 듣는 귀가 있었고, 그들이 직접 음반 프로듀싱에서부터 제작, 가수까지 장악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DJ DOC 역시 세 명 모두 DJ 출신이었으며, 이 외에도 김성수(쿨), 박철우, 성대현, 이성욱(R.ef), 김정남(터보) 등이 DJ 출신 가수였다고 밝혔다.

또한 90년대 댄스 가요의 히트 공식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별의 노래를 하는 슬픈 가사이지만 신나는 멜로디를 입혔고, 폭발적인 고음 전쟁으로 스트레스를 시원하게 풀어준 점, 그리고 마지막으로 혼성 그룹의 강세를 들었다. 고음과 슬픈 가사의 신나는 노래, 혼성그룹  등 90년대 히트한 공통점을 모두 합친 그룹이 ‘코요태’였던 것.

이날 5%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차지한 주인공은 터보 노래를 작곡한 주영훈이었다. 주영훈은 당시 “어떻게 하면 터보 노래가 나이트클럽에서 많이 나올까?”가 최대 고민사였다고. 이에 매일 같이 나이트 방문 조사를 하면서 ‘생일파티를 나이트 클럽에서 한다’는 사실을 깨닫고 터보의 ‘Happy Birthday to you’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또 폐점 시간에 손님이 집에 안가려고 하기 때문에 ‘또 만나요’라는 곡을, 빠른 비트의 엔딩곡이 처음부터 끝까지 나온다는 것에 착안해 ‘트위스트 킹’을 만들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놓았다.

한편, 오는 24일 ‘아카이브K’에서는 현진영, 클론, 룰라 등이 출연하는 ‘문나이트’ 편을 다룰 예정이어서 더욱 기대감을 자아낸다. ‘아카이브K’는 매주 일요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된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