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빌라, 거래·가격↑...공공재개발 기대감에 투자수요도 몰려

기사승인 2021.01.17  12:42:37

공유
ad50

집값이 좀처럼 안정되지 않고 전셋값도 고공행진을 계속하면서 아파트보다 저렴한 다세대·연립주택으로 눈을 돌린 주택 수요자들이 다시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정부가 장려하는 공공재개발 등 정비사업 추진에 대한 기대감에 투자 수요까지 더해지며 서울의 다세대·연립주택 가격도 크게 뛰고 있다.

17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다세대·연립주택 매매 건수는 총 4천620건으로, 전달(4천268건)과 비교해 8.2%(578건) 증가했다. 아직 신고 기간이 2주가량 남아있어 매매건수는 5000건을 넘어설 전망이다.

다세대·연립주택 거래는 지난해 1∼5월 5000건을 밑돌다가 20∼30세대의 '패닉바잉'(공황구매)이 거셌던 7월 7538건으로, 2008년 4월(7686건) 이후 12년 3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이후 7·10 부동산 대책과 8·4 공급대책 등의 영향으로 8월 4350건, 9월 4096건으로 크게 줄었으나 10월 4649건으로 소폭 반등했고 11월 다시 감소했다가 지난달 반등했다. 새해 들어 이달 거래는 15일까지 701건으로, 같은 기간 아파트 거래(363건)의 2배에 육박했다.

다세대·연립주택 매매 증가는 실수요와 투자수요가 함께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아파트값이 계속 오르고 임대차 3법 통과 이후 전셋값마저 크게 뛰면서 빌라 구매로 돌아선 수요자들이 적지 않다. 특히 아이들 학교 때문에 다른 곳으로 이사갈 수 없는 집들이 빌라로 눈을 돌리고 있으며 신혼부부들도 너무 비싼 아파트는 포기하고, 깨끗한 신축 빌라 위주로 매입을 고려하는 경우가 많다

투자 수요도 다세대·연립주택에 주목하는 분위기다. 부동산 규제가 아파트에 집중되고 공공재개발 등 기대감에 관심이 커졌다. 지난해 6·17대책에서 정부는 규제지역의 3억원 이상 아파트에 대해 전세자금 대출을 제한했지만 다세대·연립주택은 적용 대상이 아니어서 여전히 전세 대출을 통한 '갭투자'가 가능하다.

또 7·10대책을 통해 주택 임대사업 등록제도를 대폭 손질하면서도 다세대, 빌라, 원룸, 오피스텔 등은 세제 혜택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해 세금 부담도 적다. 공공이 참여하는 재개발이 속도감 있게 진행될 것이라는 기대도 더해졌다.

사진=연합뉴스

김미경 기자 kimm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