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현대百, 설 선물세트 키워드 ‘프리미엄・집콕・건강’...25일부터 본판매

기사승인 2021.01.17  08:39:37

공유
ad50

현대백화점이 올해 설 선물세트 트렌드 키워드로 ‘프리미엄’, ‘집콕’, ‘건강’을 제시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변화되고 있는 명절 소비 트렌드를 반영한 것이다.

현대백화점은 올해 설 선물세트 트렌드 키워드를 ‘프리미엄’, ‘집콕, ‘건강’으로 정하고,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진행되는 설 선물세트 본판매 기간 이를 반영한 상품을 대거 선보인다.

먼저 대표적인 프리미엄 선물세트인 한우・굴비 등이 올 설에 인기를 끌 것으로 내다봤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 추석 고향이나 지인을 직접 찾아가지 못하는 미안한 마음을 프리미엄 선물로 대신하던 트렌드 확산되면서 한우・굴비 선물세트 판매량이 2019년 추석과 비교해 20% 이상 늘었다”며 “이런 트렌드가 이번 설에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한우・굴비 등 30만원대 이상 선물세트 물량을 지난해 설과 비교해 30% 확대해 선보인다. 대표적인 선물세트로는 ‘현대 특선한우 매 세트(64만원)’, ‘현대 특선한우 죽 세트(33만원)’, ‘현대 영광 참굴비 죽 세트(32만원)’, ‘현대 영광 봄굴비 죽 세트(37만원)’ 등이 있다.

특히 지난 추석 예약 판매 기간에 완판된 100만원 이상의 초(超)프리미엄 한우 ‘현대명품 한우’ 선물세트 물량은 지난 설 보다 50% 늘렸다. ‘현대명품한우 프리미엄 세트(150만원)’, ‘현대 화식한우 명품 넘버나인 세트(110만원)’ 등이 대표적이다.

두번째 키워드는 ‘집콕’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가라앉은 분위기를 집안에서 전환하려는 ‘집밥족’과 ‘홈술족’이 늘고 있어서다. 실제로 지난해 추석 집에서 조리하기 쉬운 한우 구이용 부위와 양념육 등 정육 세트와 와인 선물세트 판매량이 각각 2019년 추석과 비교해 21.3%, 23.5% 늘었다.

이런 트렌드에 맞춰 구이용 한우, 양념육 세트 품목을 20% 가량 늘렸다. ‘한우 특수부위 세트(35만원)’, ‘h450 유럽식 찹스테이크 세트(10만원)’, ‘이탈리(EATALY) 피렌체식 티본스테이크 세트(19만원)’ 등이 대표적이다.

이와 함께 올 설 와인・샴페인 선물세트 품목수를 지난해보다 20% 늘린 60여 종을 선보인다. 특히 압구정본점·무역센터점에서 운영중인 와인 전문 매장 와인웍스의 선물세트 3종도 선보인다. 와인과 마리아주(mariage, 술과 음식의 궁합)가 잘 맞는 것으로 알려진 샤퀴테리(Charcuterie, 유럽식 가공육)를 와인과 함께 구성했다.

끝으로 지난 추석 코로나19로 인해 높았던 건강식품에 대한 관심이 올 설에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해 추석 선물세트 판매 기간 홍삼·송이·더덕 등 건강식품의 매출이 2019년과 비교해 23.5% 늘었던데 따른 것이다. 이에 맞춰 올 설 홍삼·송이·더덕 등 건강식품 선물세트 품목수를 지난해 설보다 20% 늘렸다.

한편 현대백화점은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전국 15개 점포 식품관 및 온라인몰(더현대닷컴・현대H몰・현대식품관 투홈)에서 설 선물세트 본판매 행사를 진행하고, 한우・굴비・청과 등 1000여 품목을 판매할 예정이다. 본판매 기간 선물세트를 200만·400만·600만·1000만원 이상 구매하는 고객에게 현대백화점 상품권을 10만·20만·30만·50만원을 각각 증정한다. 아울러 KB국민·현대·우리·NH농협카드로 20만·40만원 이상 구매하는 고객에게도 현대백화점 상품권 1만·2만원을 각각 제공할 예정이다.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