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적 벌크선 선장 인도양서 실종...72시간 수색 불구 발견無

기사승인 2021.01.16  00:56:15

공유
ad50

대형 국적 선사의 벌크선 선장이 해외 운항 중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해경이 수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5일 부산해경에 따르면 지난 4일 0시 24분께 우리나라 대형 국적선사 소속 40만톤급 벌크선 선장 A씨가 인도양을 항해하던 중 실종됐다는 신고가 선사 측으로부터 들어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신고 내용에 따르면 해당 선박에서 저녁 식사를 하기 위해 선원이 선장실에 갔는데 선장이 보이지 않았고 선내를 찾아봤지만 소재 파악이 되지 않았다고 선사 측에 보고했다.

실종 직전 선장을 본 목격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신고 내용에 범죄로 의심할 만한 내용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선박은 브라질을 출항해 중국으로 가기 위해 인도양을 항해 중이었다.

부산해경은 선사 측과 수사 일정을 논의하고 있지만 배가 해외 항해 중이어서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편 선사 측은 선장의 실종 사실을 알게 된 뒤 배를 해당 지역으로 돌려 72시간 수색을 했으나 선장을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60대 한국인 선장 A씨의 실종 신고를 해경으로부터 접수하고 호주 당국에 협조를 요청했다고 이날 밝혔다. 선장이 실종된 곳으로 추정되는 해상은 호주 서부 도시 퍼스로부터 서쪽으로 약 3157km 떨어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