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청학동 소녀' 김다현, '회룡포'로 김수빈에 9대 2 승리 '눈물'

기사승인 2021.01.15  00:29:27

공유
ad50

'미스트롯2' 김다현이 본선 3차에 진출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에서는 34팀의 참가자들의 본선 2차 1:1 데스매치 무대가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초등부 '청학동 소녀' 김다현과 '벨리 요정' 김수빈의 데스매치 대결이 펼쳐졌다. 김다현은 "오늘은 내가 이길 것 같다"고 도발했고, 김수빈은 "'미스트롯2'에 트롯 더 배우러 왔잖아. 그러면 나한테 트로트좀 배우렴"이라고 응수했다.

김다현의 선곡은 강민주 '회룡포'였다. 무대에 앞서 경북 비룡산을 찾은 그는 "무슨 곡을 하든 관련 장소가 있다면 찾아간다. 그 곳을 보고 노래를 부를 생각하면서 배우고 아버지도 배우는것도 있어야 하고 노력하는 것도 있어야 하니 가사에 맞는 곳을 보러 가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시작부터 곡에 한껏 몰입한 김다현은 흠잡을 곳 없는 단단한 실력으로 박수를 이끌어 냈다. 그는 애절한 감성부터 고음까지 깔끔하게 소화해내며 심사위원들을 연신 감탄케 만들었다.

그에 맞서는 김수빈은 "다현이를 이기려면 비장의 무기를 보여줘야 되지 않을까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나훈아 '고장난 벽시계'를 선곡한 김수빈은 여유로움 가득한 무대로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그는 무대 도중 의상을 바꿔입고는 자신의 특기인 벨리댄스를 깜짝 선보이며 보는 재미를 더했다.

무대를 본 장윤정은 "수빈이는 밝아서 너무 예쁘다. 지난번에도 탈락의 위기까지 갔는데도 미소를 짓고 있어서 계속 응원을 하게 된다. 가수가 그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무대에서 보고싶고 기분좋아지는 요소를 가진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그 부분에서 수빈이가 최고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다현이는 마스터 오디션때 실력에 비해 불안한 모습을 보여줘서 걱정을 많이 했는데 오늘은 완벽에 가까웠던 것 같다. 그간에 마음고생을 했겠다는 생각을 했다. 워낙 다른 곳에서 좋은 성적을 받았기때문에 적응하기 힘들었을 거다. 마음 같지 않게 노래가 나가는 본인 모습에 힘들었을 것 같다. 여태 부족했던 부분을 만회하려고 집중해서 부르는 모습이 보였다"고 격려해 김다현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다만 "어려서 박자에 맞게 부르는거지만 너무 칼로 자르는 것 처럼 부르는 부분이나 마무리를 너무 딱딱하게 끊지 않고 자연스럽게 넘어갈 수 있는 연습을 해야할 것 같다. 그것도 충분히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조언을 건넸다.

투표 결과 승자는 김다현이었다. 그는 9대 2의 높은 득점으로 다음 라운드에 직행하게 됐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