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온앤오프’ 장예원, 동생 장예인과 티격태격 케미→패러글라이딩 도전

기사승인 2020.12.05  10:33:30

공유
ad50

SBS 전 아나운서 장예원의 프리랜스 일상이 공개된다.

5일 밤 10시40분 방송되는 tvN ‘온앤오프’에서 장예원은 프리랜서로 전향 후 처음 진행을 맡게 됐던 tvN 예능 ‘세 얼간이’를 통해 ON의 모습을 공개한다. 현재 소속사 없이 활동하는 장예원은 숍에서 메이크업을 받은 뒤 직접 운전을 해 방송국으로 향한다.

방송국으로 향하는 동안 끊임없이 혼잣말을 하고, 논스톱 수다 본능에 스튜디오는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대기실에 도착한 그녀는 100장이 넘는 대본을 숙지하고, 함께 출연하는 양세찬, 이상엽, 황광희를 능숙하게 케어하는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드러낸다.

OFF를 맞이한 장예원은 전 MBC 스포츠 플러스 아나운서이자 최근 결혼한 동생 장예인과 만난다. 언니보다 먼저 프리랜스를 선언했던 장예인은 장예원의 프리랜서 결정 후 아낌없이 조언을 해주고 있다고.

아나운서로 활동했던 8년간 제대로 쉬어본 적이 없다는 장예원은 프리랜스 선언 이후 처음 맞는 OFF에 하고 싶은 버킷리스트를 작성한다. 장예원은 퇴사 후 가장 먼저 하고 싶었던 패러글라이딩을 함께 하자고 장예인에게 권한다. 이어 고민하는 장예인에게 “너도 이제 날아올라야지”라고 도발하고, 장예인은 “나는 이미 행복해!”라며 찐자매 케미를 보여준다.

양평에 도착한 두 사람은 산 정상에 올라가 패러글라이딩에 도전한다. 장예원은 자신만만하던 처음과 달리 점점 표정이 어두워지기 시작하고, 결국 엄청난 비명과 함께 패러글라이딩을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한국 활동을 재개한 아유미의 엉뚱한 일상과 취미 부자가 된 황보의 특별한 일상이 함께 공개된다.

사진= tvN ‘온앤오프’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