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MCM, 다큐 ‘더 리믹스: 힙합X패션’ 공개...윤미래 등 참여

기사승인 2020.12.04  17:56:27

공유
ad50

독일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MCM이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18회 트라이베카 영화제에서 공개한 다큐멘터리 “더 리믹스: 힙합X패션’을 한국에서 공개한다.

사진=MCM 제공

다큐멘터리는 대담하고 컬러풀한 힙합 스타일의 기원을 추적하며 힙합을 통해 패션을 변화시켜온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그중 패션스타일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이자 MCM의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파트너 미사 힐튼이 힙합문화가 탄생한 뉴욕 브롱크스에서 파리 패션쇼까지 걸어온 발자취를 보여준다.

여기에 그와 릴 킴, 메리 제이 블라이즈, 미시 엘리엇 등 여성 아티스트들의 협업을 통해 만든 패션 작품을 선보인다.

여성 디자이너와 스타일리스트들이 패션을 기반으로 형성한 커뮤니티와 더불어 전설적인 스트리트웨어 디자이너들의 작품과 힙합, 패션업계에서 활동하는 아티스트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이번 다큐멘터리는 영화 ‘프레셔스’의 리사 코테스 감독이 연출했고, 파라 엑스가 공동 연출을 맡았다. 등장인물로는 음악계 아이콘 메리 제이 블레이즈, 힙합 아티스트 윤미래, 디자이너 커비 장-레이몬드, 힙합패션의 대부 대퍼 댄, 더블유 매거진 편집장 스테파노 톤치, 엘르 매거진 스타일 디렉터 니키 오군나이케 등이 있다.

리사 코테스와 파라 엑스는 “시대정신에 있어서 유색인종이 기여해 온 부분은 오랜 시간 간과돼 왔다. 이번 다큐멘터리는 유색인종 창작자와 혁신가, 그중에서도 여성에 초점을 맞춰 이들이 패션에 어떤 변화를 일으켰는지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고 밝혔다.

‘더 리믹스: 힙합X패션’은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왓챠에서 오늘(4일)부터 시청 가능하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