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몽클레르 지니어스, 재생 소재 ‘6몽클레르 1017알릭스 9SM’ 론칭

기사승인 2020.12.03  17:37:49

공유
ad50

다양한 아티스트들과 각기 다른 해석으로 매번 새로운 컬렉션을 전개하는 몽클레르 지니어스 2020 컬렉션의 ‘6 몽클레르 1017 알릭스 9SM’이 오늘(3일) 선보였다.

‘1017 알릭스 9SM’의 창립자이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매튜 윌리엄스는 도시적 미학을 강렬하게 전달하는 디자이너로, 날렵한 디자인과 더불어 기능성까지 겸비한 제품들을 선보인다. 또한 혁신적 소재들을 그만의 재치있는 방식으로 재해석했으며 언제나 새로운 형태를 추구, 계속해서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특히 그는 기술력과 장인정신을 결합해 기계가 만든 것과 사람이 만든 것을 합쳐내는 것에 중점을 뒀다.

‘6 몽클레르 1017 알릭스 9SM’은 1017 알릭스 9SM의 정체성과 몽클레르의 정체성을 한데 융합시키는 의지로 시작된 제3의 독립적인 컬렉션이다. 1017 알릭스 9SM 특유의 각 잡힌 재단, 테이핑 테일러링, 레이저 컷 디테일, 이음새 없는 마감과 간결한 컬러 팔레트가 몽클레르의 아웃도어 정신과 만났다.

이번 시즌 윌리엄스는 다운재킷에 가먼트 다이를 적용시키는 방식에 대한 연구를 더욱 발전시켜 나갔으며 뉴트럴 톤과 블랙 컬러를 바탕으로 한 오가닉 원단들을 기술적으로 사용한 파카, 크롭 블루종, 집업 트렌치코트 등 무광과 유광 소재를 자유롭게 넘나드는 아우터 웨어를 선보인다.

특히 재활용된 나일론 라케 원단과 이를 처리하는 기술을 도입했으며 다운재킷에 스와로브스키가 장식된 더스트 코팅을 사용하기도 했다. 레이어링을 기반으로 하는 룩들이 특징적이며 타이즈와 상의는 바다와 육지의 폐기물에서 얻은 재생 나일론인 에코닐 소재로 제작됐다. 컬렉션 전반에 등장하는 그의 시그니처 하드웨어와 러버 부츠 같은 액세서리들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재생소재 원단과 감각적인 디자인이 돋보이는 ‘6 몽클레르 1017 알릭스 9SM’ 컬렉션은 오늘부터 서울 플래그십 스토어를 포함한 일부 백화점 부티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몽클레르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