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구미호뎐’ 달의거울 빼앗은 이태리, 김정난 “하나뿐인 아들” 위장

기사승인 2020.12.02  23:56:18

공유
ad50

달의거울을 빼앗은 이태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2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뎐’에는 사또(이규형)으로부터 달의 거울을 빼앗아 탈의파(김정난)을 제압하는 이무기(이태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N

이연(이동욱)은 남지아(조보아)를 이무기가 장악했다는 것을 눈치챘다. 탈의파가 위기에 처했다는 것을 직감적으로 느낀 이연에게 남지아는 “사또는 과연 뭘 뺏겼을까?”라고 물었다. 이에 이연은 “달의 거울”이라고 하얗게 질린 낯빛을 드러냈다.

이 시간, 탈의파는 죽은 아들 복길이의 얼굴을 하고 나 타난 이무기와 마주했다. 탈의파가 “네 놈이 어떻게 그 얼굴을 하고 있는 것이냐”라고 치를 떨자 이무기는 “너무너무 보고 싶었던 얼굴이죠? 어머니가 죽인 가련한 아이, 하나뿐인 아들”이라고 미소 지었다.

또 “다시 태어나면서 껍데기는 어르신 맞춤형으로 골랐어요 언젠가 이런 날이 올 거 같더라니”라고 그녀에게 다가섰다. 탈의파는 “네 놈이 내 아들을 어떻게 알고”라고 분노했다.

남지아의 몸을 점령한 이무기는 이연에게 “여기서 두 번째 퀴즈, 왜 반쪽은 달의 거울을 넘겼을까”라고 힌트를 줬다. 이연은 탈의파를 구하러 가려고 했지만 이무기의 함정에 빠져 몸이 묶이는 상황이 됐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