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대호 "판공비 셀프 인상 아냐...관행 문제 조속히 바로잡겠다"

기사승인 2020.12.02  16:55:24

공유
ad50

판공비 셀프 인상 논란에 휩싸인 프로야구 롯데자이언츠 선수이자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회장인 이대호가 관련 논란에 대해 직접 반박했다.

사진=연합뉴스

2일 이대호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했지만 “협회 판공비를 6000만원으로 셀프 인상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대호는 “지난해 2월 스프링캠프 도중 진행된 선수협회 순회 미팅에서 약 2년간 공석이던 회장을 선출하자는 의견이 나왔다. 그러나 대다수 선수가 운동에 집중하고자 난색을 보였다. 회장직 선출에 힘을 싣고자 판공비 인상에 대한 의견이 모였다”며 전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2019년 3월 18일 개최된 임시 이사회에서 참석자 30명 중 과반의 찬성으로 기존 연 판공비를 2400만원에서 6000만원으로 증액하는 것이 가결됐다. 이대호는 “선수들이 제안해 가결된 일”이라며 “다른 선수가 당선됐다면 그 선수가 회장으로 판공비를 받았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누가 당선될지 전혀 모르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저의 이익만을 위해 판공비를 스스로 인상한 것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법인 카드가 아닌 현금으로 판공비를 사용한 점, 증빙 서류를 따로 제출하지 않았다는 점도 “역대 회장 및 이사진에게 지급되는 비용을 판공비로 명명하기는 했으나 회장 및 이사진의 보수 및 급여로 분류해 세금 공제 후 지급되고 있다. 판공비 외에 별도로 지급되는 수당이 전혀 없다. 이 관행이 문제가 된다면 조속히 바로잡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대호는 “너무 많은 금액을 지급받은 것이 아니냐는 질타에 대해서는 당시 이사회 결의 과정에서 좀 더 깊게 생각했어야 했다. 그 점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사과 말씀드린다”고 했다. 앞서 SBS는 지난 1일 프로야구 최고 연봉자이자 선수협회장인 이대호가 자신의 협회 판공비를 기존 3000만원에서 6000만원으로 인상해 사용했으며 개인 계좌로 입금받았다는 의혹을 보도해 논란을 낳았따.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