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뮤지컬 '캣츠' 40주년 내한공연, 1월 22일 서울 앙코르→3월 3일 부산 확정

기사승인 2020.11.30  14:17:21

공유
ad50

‘캣츠’ 40주년 내한 공연이 2021년 1월 22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의 앙코르 공연 개막과 3월 3일 부산 드림씨어터 공연 개막을 확정했다.

사진=뮤지컬 '캣츠' 포스터

팬데믹 속에서도 성공적으로 공연을 이끌어 온 뮤지컬 ‘캣츠’ 40주년 내한공연은 대구 공연을 마치고 2021년 1월 22일부터 2월 26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단 5주간의 앙코르 공연을 올린다. 서울에서 만날 수 있는 마지막 젤리클 축제가 될 앙코르 공연은 40주년 공연을 다시 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3~4년 주기로 공연되어온 ‘캣츠’는 2015년, 2018년에 이어 세종문화회관에서의 3번째 앙코르 공연이다. 최적의 음향시설과 조명시설을 갖춘 국내 대표 공연장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이 환상적이고 신비한 젤리클 고양이들의 거대한 젤리클 놀이터로 바뀌며 객석을 압도하는 강렬한 오프닝, 쉴 틈없이 펼쳐지는 역동적인 군무를 더욱 스펙터클하게 즐길 수 있다. 12월 첫 티켓 오픈을 앞두고 있으며 추후 공지 예정이다.

서울 앙코르 공연 다음 도시는 바로 부산. 팬데믹으로 지역 공연들이 멈춰진 가운데 지난 2월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종연 이후 드디어 첫 대형 내한 공연이 부산에서 올려진다. 3월 3일부터 4월 4일까지 한달간 드림씨어터에서 오리지널 무대 그대로 공연되며 2021년 1월 첫 티켓을 오픈할 예정이다.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대표작이자 한국 뮤지컬 사상 최초로 누적 200만 관객을 돌파한 뮤지컬 ‘캣츠’는 단 한번의 흥행 실패가 없었던 명실상부 한국 관객이 가장 사랑하는 뮤지컬. 이번 40주년 무대는 ‘캣츠’의 팬덤을 지닌 관객부터, 첫 관람객까지 절대 놓쳐서는 안될 ‘캣츠’로 만장일치의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전세계 무대를 누벼온 베테랑 배우들과 역동적인 에너지를 더해주는 새로운 캐스트의 앙상블, 고양이와 혼연일체가 된 연기는 보는 내내 감탄을 자아낸다.

뮤지컬 ‘캣츠’ 40주년 내한공연은 12월 6일까지 서울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을 마치고 12월 11일부터 1월 9일까지 대구 계명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서울에서의 마지막 5주간의 앙코르 공연은 2021년 1월 22일부터 2월 26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예정이며 3월 3일 부산 드림씨어터에서 개막을 앞두고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