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세영 "외모 콤플렉스 심해…'못생겼다'는 말 너무 듣기 싫고 화난다"

기사승인 2020.11.26  21:34:47

공유
ad50

개그맨 이세영이 외모 콤플렉스로 인한 힘듦을 전했다.

26일 방송된 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는 '성형하면 예뻐지나요?'라는 제목의 사연이 도착했다.

이날 사연자는 "못생겼단 소리를 늘상 듣고 온 서른 두 살 여성이다. '못생겼다', '쟤 부모는 어떻길래 저런 딸을 낳았냐'는 말까지 들었다. 계속 이런 말을 듣다 보니 저조차도 '난 못 생긴 애'라고 생각하면서 외모 콤플렉스를 안고 살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하지만 30대가 되고 조금씩 콤플렉스에서 벗어나고 싶어졌다. 그래서 다이어트도 하고 화장도 하면서 저를 꾸미기 시작했다. 하지만 사람들은 '화장발이다', '호박에 줄 긋는다고 수박되냐'며 저에게 못생겼다고 욕을 한다. 다이어트로도 화장으로도 극복이 안 돼서 결국 올해 12월 성형 수술도 예약해 놨다. 성형하면 예뻐지나요?"라고 질문했다.

이후 등장한 사연의 주인공은 개그맨 이세영이었다. 그는 "지금도 너무 예뻐졌다"는 언니들의 말에 "무엇을 하면 조금 예뻐질까 이런거에 집착이 조금 생겼다. 유튜브로 화장법을 검색해서 하루종일 화장 공부만 했다. 그래서 어느 순간 제 얼굴에 맞는 화장법을 찾은 거다. 다이어트도 엄청 심하게 했다. 운동을 무조건 하루에 2시간 이상 했다. 진짜 열심히 해서 허리가 20인치 됐다. 탄수화물도 무조건 안 먹었다. 얼굴 선도 마음에 안 들어서 시술도 했다"고 밝혔다. 

이세영은 "감사하게도 예뻐졌다는 분도 계신데 얼평에 대한 악플은 여전히 똑같다. 저는 못생겼다는 얘기가 별거 아닌 단언데 너무 듣기 싫다. 화가 나고, 상처더라"라고 토로했다.

특히 그는 "희극인으로서 재밌는 분장을 많이 한다. 수염도 그리고 가발도 쓰고 사람 아닌 것으로 분장도 하면 사람들이 웃는거 보면 즐거운데, 자격지심이 있는지 소개팅 하러 나가면 '웃겨주세요'라고 하더라. 그래서 '돈을 주세요'라고 했다. 그랬더니 '너무 재밌다'고 했다. 감당해야하는 거라 생각하는데도 이제는 못견디겠더라. 그러다 보니 개그하는게 점점 무서워 졌다 그래서 개그를 안한지 2년이 됐다"고 고충을 전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