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부 "어제 500명 넘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거리두기 2.5단계·3단계 우려↑

기사승인 2020.11.26  09:11:16

공유
ad50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00명 이상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26일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00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날 박능후 1차장은 "오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500명을 넘어섰다. 11월 8일 100명을 넘어선 지 18일만이고, 3월 6일 518명을 기록한 지 약 8개월 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아파트 사우나에서 시작된 연쇄감염으로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고, 에어로빅 학원과 군 훈련소에는 하루 이틀 사이에 50명이 넘는 집단감염이 발생했다"며 "20∼30대 감염자 비중은 한 달 새 28%로 증가했다. 인공호흡기가 필요한 젊은 중환자도 19명에 달한다"고 젊은 층의 감염 확산세 역시 심상치 않음을 강조했다.

한편 현재 수도권은 24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시행 중이다. 이 가운데 에어로빅 학원 집단 감염이 발생한 서울 강서구의 한 도서관에서는 '강서구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라며 전면 휴관 안내문자를 보내 혼란을 야기했다. 하지만 이는 잘못된 공지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강서구 측은 사태의 심각성을 감안해 방역 대응에 있어서는 3단계에 준하는 매뉴얼을 적용할 것을 알렸다. 이에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구 주관 회의와 행사를 비롯해 감염 발생 위험이 높은 체육시설, 문화시설, 복지시설 등 각종 공공시설은 운영을 전면 중단한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