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조제' 한지민X남주혁 "살아있는 캐릭터"...제작 다이어리 영상 공개

기사승인 2020.11.25  09:10:09

공유
ad50

한지민과 남주혁의 눈부신 두 번째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조제’가 잊지 못할 깊은 여운을 남기는 제작 다이어리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조제' 제작 다이어리 영상 캡처

‘조제’는 처음 만난 그날부터 잊을 수 없는 이름 조제(한지민)와 영석(남주혁)이 함께한 가장 빛나는 순간을 그린 영화다. 제작기 영상은 섬세한 스토리, 살아있는 캐릭터, 감성적인 프로덕션까지 배우들과 제작진의 남다른 노력을 고스란히 담아 눈길을 사로잡는다.

김종관 감독은 “두 사람이 만나서 사랑이라는 감정을 겪고 자기 스스로를 더 아끼고 사랑하게 되는 과정의 이야기다”라며 사랑을 경험한 모든 이들의 마음을 움직일 특별한 이야기에 호기심을 자극한다.

‘조제’를 통해 두 번째 호흡을 맞춘 한지민과 남주혁의 섬세한 호흡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자신만의 세계에 사는 여자 조제 역으로 분한 한지민은 “조제는 영석을 만나게 되면서 처음 느껴보는 감정들의 변화로 자신의 삶과 사랑을 고민하게 되는 캐릭터다”라며 낯설지만 특별한 매력을 가진 캐릭터로 완벽하게 변신한 한지민의 디테일한 연기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남주혁은 “살아있는 캐릭터를 만들고자 했다. 어디서나 볼 수 있는 평범한 사람처럼 연기를 해보고 싶었다.”라고 전해 캐릭터와의 완벽한 싱크로율로 극의 몰입도를 배가시킬 예정이다.

사진='조제' 제작 다이어리 영상 캡처

조제와 영석이 함께한 모든 공간과 계절에 대해 김종관 감독은 “조제의 집은 영화의 또 다른 주인공이다”라고 전했으며 한지민은 “소품 하나하나, 창문에 떨림 하나하나까지도 조제는 정말 이런 곳에서 살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조제의 공간에서 펼쳐질 이야기에 대한 호기심을 배가시킨다.

김종관 감독은 “영화에 계절의 힘이 들어가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풍경 속에 있는 그들을 보면서 삶을 더 깊이 짐작할 수 있는 영화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해 영화의 감성을 더욱 짙게 완성할 아름다운 풍광에 기대감을 높인다.

‘최악의 하루’ ‘더 테이블’ 등을 연출한 김종관 감독 작품으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사랑에 관한 이야기에 한지민과 남주혁의 깊은 감정 연기가 더해져 올 겨울 잊을 수 없는 특별한 감성을 전할 ‘조제’는 12월 10일 개봉 예정이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