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민주노총 총파업·집회 강행...정세균 총리 "즉시 철회해야"

기사승인 2020.11.25  08:59:35

공유
ad50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25일 총파업과 전국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밝히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즉시 집회 철회를 촉구했다.

사진=연합뉴스

25일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해 “수능시험을 목전에 둔 수험생과 학부모의 절박한 심정을 헤아려달라”고 “집회를 즉시 철회해달라”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이날부터 ‘노동개악 저지와 전태일 3법 입법 촉구’를 위한 총파업에 돌입한다.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대규모 집회 대신 기자회견이나 9인 이하 집회 형식으로 총파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정 총리는 “방역 수칙을 준수하겠다고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기세를 고려할 때 매우 우려스럽다”며 “경찰청과 각 지자체는 집회 과정에서 방역수칙 위반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상황 관리를 철저히 하고 위반행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