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발 그 남자’ 송하윤X이준영, 우연인 듯 운명같은 인연…주우재 등판

기사승인 2020.11.25  08:45:49

공유
ad50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송하윤과 이준영이 자꾸만 얽혔다. 로맨스 시작인 걸까.

2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드라마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극본 창작집단 송편/연출 오미경/제작 코너스톤픽쳐스) 3회에서는 전혀 다른 두 남녀 서지성(송하윤)과 정국희(이준영)가 우연처럼, 운명처럼 자꾸만 마주하게 됐다. 두 사람을 둘러싸고 핑크빛 기운이 감돌며 연상연하 로맨스를 기대하게 만든 가운데, 조상신 냉장고는 또 한 명의 ‘만나선 안 될 남자’를 가려냈다.

서지성과 정국희의 첫 번째 만남은 아침이었다. 출근길 서지성은 갑작스럽게 자신의 앞에 고양이를 안고 나타난 정국희를 보고 놀랐다. 이어 고양이 알레르기가 있는 서지성이 재채기를 했고 그 바람에 정국희 품에 있던 고양이가 도망가버렸다. 정국희는 서두르는 서지성을 위해 지름길과 버스 배차 시간을 알려줬다. ‘빅데이터’를 믿는 서지성에게 정국희의 ‘스몰데이터’가 도움을 준 것.

두 사람은 바뀐 휴대전화 때문에 다시 만났다. 전날 정국희가 술에 취해 바닥에 주저앉은 서지성을 구하던 중 두 사람의 휴대전화가 바뀐 것. 이어 서지성은 정국희의 오래된 자전거를 고쳐줬고, 정국희는 고마운 마음에 점심시간이 끝나기 전 급히 회사로 돌아가야 하는 서지성을 자전거로 있는 힘껏 데려다줬다.

우연일까, 운명일까. 두 사람은 그날 밤 또 마주했다. 서지성은 전 연인의 물건을 버리러 밖으로 나왔다가, 아침에 놓친 고양이를 찾는 정국희와 만났다. 두 사람은 앞서 서지성이 SNS를 통해 획득한 고양이 위치 정보가 있는 곳으로 향했다. 그곳에 고양이는 없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정국희는 서지성의 손가락 상처를 치료해줬고, 두 사람은 함께 붕어빵을 나눠 먹으며 더 가까워졌다.

다음 날 서지성은 회사에서 자신을 둘러싼 악성 루머 유포자가 누군지 알게 됐다. 회사 커뮤니티에 서지성이 다른 남자의 아이를 임신해 파혼했다는 헛소문이 올라온 것. 이 유포자를 밝혀낸 것은 조상신 냉장고였다. 제품 시연 PT 중 서지성의 “하이 장고”라는 목소리를 들은 조상신 냉장고가 PT 발표자로 나선 제갈수원(김기리)의 추악한 진실을 만천하에 폭로했다. 제갈수원이 서지성의 악성 루머를 만든 장본인이었다.

그날 밤 퇴근하던 서지성은 빗속에서 또 한번 SNS를 통해 고양이 위치 정보를 얻고 그곳으로 향했다. 그리고 그곳에서 칼을 쥐고 있는 정국희를 목격했다. 누구도 예측할 수 없었던 정국희의 등장과 상황. 미스터리한 의문을 남긴 엔딩과 함께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3회가 마무리됐다.

이와 함께 눈여겨봐야 할 것은 3회에 새로운 남자 한유진(주우재)의 등장이다. 금사빠 문예슬(윤보미)이 방역 작업을 하러 갔다가 치료를 받게 된 치과의 의사였던 것. 3회 말미 예고에서 자신을 쓰레기라고 지칭한 한유진과, 금사빠 문예슬이 어떤 로맨스를 보여줄지 기대된다.

한편 MBC에브리원 드라마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 40분 방송된다. 이에 앞서 매주 월요일 밤 10시 40분 MBC에서도 방송된다.

사진=MBC에브리원 새 드라마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