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은석, 이지아 찾아가 "닮았네요, 따님이랑...당신 보러 왔어요"

기사승인 2020.11.24  23:08:52

공유
ad50

'펜트하우스' 체육선생님 박은석이 이지아를 찾아갔다.

사진=SBS '펜트하우스' 캡처

2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주석훈(김영대)은 안은후(안은호)가 자신의 얘기를 하는 걸 듣고 복싱을 제안했다. 하지만 복싱을 빙자한 폭행이었다. 이를 발견한 체육교사 구은동(박은석)은 CCTV 녹화본을 들고 천서진(김소연), 마두기(하도권)에게 학폭위를 열 것을 제안했다.

하지만 은후는 끝까지 폭행이 아니라고 부인했고 서연은 "피해자가 없는데 무슨 조사를 해요?"라고 했다. 마두기도 "왜 자꾸 일을 만들어?"라며 일을 벌이지 말것을 제안했다.

은동은 "집단으로 다섯명이 한명을 공격했습니다. 관련 학생 학부모들 직접 만나볼 생각입니다"라며 밀어붙였다. "왜 일을 이단식으로 무례하게 하죠?"라는 서진에게 은동은 "그럼 바로 교육청에 신고했어야 합니까? 그게 아니고 제 딴애는 최대한 조용하게 넘어가려고 이래 노력하는건데요. 천부장님도 지금부터 하은별 학생 보호자 자격으로 면담 좀 해주셔야겠습니다"라며 자리를 떴다.

마두기는 "설치는 폼이 딱 봐도 시한폭탄 같은데. 조만간 사고 한번 크게 치겠는데요? 이참에 건수 하나 잡아서 잘라버리시는게"라며 은동의 해고를 제안했지만 서진은 "아버지 지인 추천받아서 채용한거예요. 두고보죠. 어차피 계약직이니까"라고 했다.

이후 은동은 심수련(이지아)의 집에 찾아갔다. 그리고 그에게 "눈이 많이 닮았네요. 따님이랑"이라고 말했고 속으로 "나 여기 당신 보러 왔어요. 심수련씨"라고 해 궁금증을 높였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