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윤지오, 사망설 해프닝 일단락 "SNS 해킹당해...신변 이상 無"

기사승인 2020.11.24  20:19:38

공유
ad50

故 장자연 사건 증언자를 자처했다가 사기 혐의 등으로 고소·고발 당한 윤지오가 사망설에 휩싸였다. 하지만 SNS 해킹으로 벌어진 해프닝이라고 전해졌다.

사진=연합뉴스

24일 윤지오의 SNS 계정에는 "안녕하세요. 지오의 가족입니다. 우리 지오가 부디 편하게 쉴 수 있게 부탁드립니다. 많이 여리고 예쁜 아이입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이어 "마지막으로 준비한 공론화와 사적용도 사용없는 계좌전액 공개, 고인을 위한 영상은 추후 정리가 되면 부탁한대로 게시하고 이곳은 추억을 보관하는 곳으로 두겠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 글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퍼져 나갔고 일부 누리꾼들은 윤지오의 신병에 문제가 생긴 것 아니냐며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윤지오의 지인이라고 주장하는 누리꾼들이 "SNS 계정을 해킹 당했고 (윤지오는) 무사하다"는 주장을 하면서 글의 진위 여부가 논란이 됐다.

이후 윤지오가 설립한 시민단체 사무총장인 김상민 씨는 일부 매체를 통해 "윤지오의 어머니와 연락한 결과 SNS가 해킹당했고 신변에는 이상이 없다는 답을 받았다"고 밝히며 윤지오의 사망설을 일축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