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온라인 셀렉샵 더카트골프, 美·英 골프브랜드 입점

기사승인 2020.11.22  08:44:48

공유
ad50

코오롱FnC가 전개하는 골프 전문 온라인 셀렉샵 ‘더 카트 골프’가 국내 유통에서 찾기 힘든 해외 브랜드들을 단독 입점, 전개한다.

‘더 카트 골프’는 골프를 라이프스타일로 확장, 단순한 상품 판매가 아닌 트렌디한 상품 큐레이션과 골프 콘텐트로 커뮤니케이션하는 셀렉샵이다. 지금까지 18개 국내외 브랜드를 선보인 이래 이번에는 그레이슨과 라다가 입점한다.

두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는 각기 다르지만 2535 골퍼들이 선호하는 스트리트 무드와 함께 골프웨어 본연의 기능에 충실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소재와 디자인을 고루 갖추며 해외에서 호평 받고 있다.

그레이슨은 전 랄프로렌 디자인 부사장 찰리 새퍼가 2015년 론칭, 강인한 늑대의 본성을 패션으로 승화시킨 미국 골프웨어 브랜드다. 특히 패션 트렌드와 시대를 초월한 스타일을 결합, 골프 코스 안팎에서 모두 소화할 수 있는 컬렉션을 선보인다.

대표적 제품은 ‘후드’로, 이탈리아의 최고급 기술 원사로 제작됐으며 스포츠 활동에 유용한 디테일들이 돋보인다. 스트리트 무드를 담아 다양한 제품에 포인트로 매치하기도 좋다. 그레이슨은 이외에도 다양한 패턴의 후드와 조거 팬츠를 갖추고 있으며 가격대는 20만원에서 40만원대까지 다양하다.

라다는 현대적 골퍼의 미학과 건강, 행복 등 다양한 관심사를 구현하고 대표하는 골프웨어다. 특히 다양한 체형과 스타일의 모델을 통해 여러가지 스타일링 캠페인을 선보여 주목받고 있다. 시그너처 제품인 ‘폴로셔츠’는 고온에서도 견딜 수 있는 고품질 원단으로 제작됐고, 스트라이프 패턴으로 유행을 타지 않으며 캐주얼한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다. 천편일률적인 필드룩 대신 자유분방하고 소위 ‘힙’한 필드룩 스타일을 구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외 런던 기반의 매너스 골프 또한 2021년부터 입점을 확정지었다. 더 카트 골프는 지속적으로 트렌디한 글로벌 브랜드들의 입점 확장으로 독보적인 골프 라이프스타일 셀렉샵으로 나아갈 예정이다.

사진=코오롱FnC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