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SK 원클럽맨' 윤희상, 17년 프로생활 은퇴 선언 "아마추어 선수들 지도하고파"

기사승인 2020.10.27  15:21:32

공유
ad50

프로야구 SK 와이번스 우완투수 윤희상이 17년간의 프로 생활을 마치고 은퇴를 선언했다.

사진=연합뉴스

27일 윤희상은 지난해 7월 우측 어깨 수술을 받고 긴 재활 기간을 거쳐 지난 8일 2년여만에 1군 무대에 복귀했다. 하지만 현재의 어깨 상태로는 정상적인 투구가 어렵다고 판단했고, 최근 구단과의 면담을 통해 은퇴를 결정했다. 윤희상의 은퇴 경기는 30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정규시즌 최종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윤희상은 구리초-인창중-선린인터넷고를 거쳐 2004년 신인 드래프트 2차 1라운드 3순위로 SK와이번스에 입단했다. 2020년까지 17년간 SK 소속으로만 활약한 '원클럽 맨'이다.

유망주 시절을 거쳐 윤희상은 부상과 수술 그리고 군복무로 인한 긴 무명생활로 힘든 나날을 보냈다. 하지만 2011년부터 본격적으로 주목 받기 시작했다. 2012년 28경기에 선발 등판해 10승을 달성했고 2018년부터 불펜투수로 보직을 변경했다.

KBO리그 총 216경기에 등판해 통산 42승 44패 7홀드 1세이브 평균자책점 4.81을 기록했고 SK에서 한국시리즈 우승(2018년)과 2번의 준우승(2011년, 2012년)을 이끌었다.

윤희상은 "긴 재활기간을 거치며 현재 어깨 상태로는 도저히 한 시즌을 온전히 보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기량이 좋은 후배들이 많아 경쟁에서 이기기 쉽지 않겠다고 느꼈다. 결정적으로 어느 순간부터 내 자신에게 집중하고 노력하는 것 보다 후배들에게 자꾸 시선이 가며 조언을 해주는 나의 모습을 발견했다"고 은퇴를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많은 분들의 도움과 관심으로 성장하며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SK에서 인연을 맺은 모든 분들과 항상 응원해 주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은퇴 후 야구 용품 사업이나 유소년 등 프로를 목표로 하는 아마추어 선수들을 지도하고 싶다. 투구폼을 주제로 책을 써볼까 하는 생각도 있다. 결국 어떤 일을 하던 야구라는 울타리 안에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