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복' 공유 "박보검과 호흡='레인맨', 알콩달콩한 모습 확인할 수 있다"

기사승인 2020.10.27  11:55:13

공유
ad50

‘서복’ 공유가 박보검과의 '레인맨'을 예고했다.

사진='서복' 스틸컷

27일 온라인을 통해 12월 개봉 예정인 영화 ‘서복’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이용주 감독과 주연배우 공유, 조우진, 장영남이 참석해 기자들과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박보검은 군생활 중이어서 참석하지 못했다.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박보검)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공유)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82년생 김지영’ ‘도깨비’ ‘밀정’ ‘부산행’ ‘도가니’ 등 전 세대 관객을 사로잡아온 공유가 전직 정보국 요원 기헌 역을 맡아 또 다른 모습을 선보인다.

공유는 박보검과의 호흡에 대해 “감독님이 더스틴 호프먼, 톰 크루즈 주연의 '레인맨'을 예로 들면서 기헌과 서복의 동행을 이야기해주셨다”고 전했다.

이어 “서복이 말대꾸, 호기심이 많아서 기헌이 곤란해지는 경우가 있다. 그런 자연스러움을 연기하려고 했다. 아마 관객분들이 편하게 볼 수 있는 부분일 것이다. 무거운 장면에 비해서 남자 둘이서 알콩달콩하고 저도 잠시 쉬어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영화 ‘서복’은 12월 개봉 예정이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