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PM 우영, 개성甲 패션 화보 공개 "'우리집' 역주행? 혼란스럽기도 해요"

기사승인 2020.10.27  09:12:03

공유
ad50

2PM 우영의 개성 넘치는 화보가 공개됐다.

27일 우영의 매거진 '코스모폴리탄' 11월호 화보가 공개됐다. 우영은 번쩍이는 가죽 상하의 패션부터 복고 느낌의 패션까지 소화해냈다.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우영은 유튜브를 비롯한 다양한 채널을 통해 2PM '우리집' 무대 영상이 역주행하는 현상에 대해 "사실 혼란스럽기도 해요. 어떻게 해야할지 잘 모르겠단 생각도 들고요. 그래서 제가 선택한 방법은 그냥 계속 해보는 거예요. '이게 유행이니까 빨리 해봐야지'라고 생각하는 게 무의미한 것 같아요. 내가 좋아하고 할 수 있는 걸 꾸준히 하는 게 중요한 것 같아요. 지금처럼 아무것도 예측할 수 없을 땐 더욱 그렇죠"라고 소감을 밝혔다.

우영은 모니터 차원에서 '우리집' 교차 편집 영상을 찾아본 적이 있다며 "예전에 멤버들과 함께 한 예능도 찾아봐요. '이때 진짜 웃겼지, 고생했다'라는 생각도 하고요"라고 말했다.

2PM의 노래 중 역주행했으면 하는 곡으로 박진영이 작곡한 '이 노래를 듣고 돌아와'라는 곡을 꼽았다. 우영은 "안무도 좋고 '우리집'과 흐름을 같이 하는 클래식한 의상도 좋았어요"라며 이유를 밝혔다.

'짐승돌'이라는 호칭처럼 남성적인 매력을 어필했던 2PM. 현재 우영이 생각하는 남성미가 무엇인지 묻자 "스스로를 제대로 마주하고 또 판단할 수 있어야 하는 것 같아요. 가끔은 '이거 못해요'라고 솔직하게 말할 수 있으면 좋겠어요. 예전엔 포장하기 급급해서 내가 잘 모르고, 부족한 건 숨기려 애썼거든요. 그냥 내가 모나고 별로인 부분을 인정할 수 있는 게 '멋진 놈'인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2PM 완전체로 컴백하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던 우영은 "어떤 노래를 부르고 싶고 어떤 춤을 추고 싶은지 정해놓지 않고 그때마다 떠오르는 감정, 스스로에게 집중하는 시간을 보내고 있어요"라며 멤버들에 대해서는 "계산적이지 않아서 서로 '바보 같다'고 많이 말해요. 활동을 쉬고 있어도 평소에도 그냥 2PM이죠"라며 애정을 표현했다.

한편 2PM 우영의 화보는 '코스모폴리탄'11월호와 코스모폴리탄 웹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사진=코스모폴리탄 제공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