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애로부부’ 홍승범, 아내 권영경 눈물에 “여전히 예쁘다” 화해

기사승인 2020.10.27  08:53:32

공유
ad50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가21년차 부부 홍승범&권영경의 ‘동반 눈물 속터뷰’로 월요일 밤 분노와 공감을 모두 잡았다.

26일 방송된 ‘애로부부’ 13회에서는 결혼 21년째로 지금까지의 부부 증 최장 결혼 기간을 자랑하는 홍승범&권영경이 등장했다. 20대 후반에 결혼해 20세, 18세 남매를 두고 있는 두 사람은 절친한 친구처럼 호흡이 잘 맞아 보였지만, 남모를 고민을 안고 있었다.

먼저 남편 홍승범은 “20년째 처가살이를 하니, 장인 장모님이 어딘가 늘 계시고 딸 방과 부부 방이 딱 붙어 있어서 부부관계에 눈치가 보인다”고 말을 꺼냈다. 하지만 아내 권영경은 “예전에는 부모님이 계셔도 잘만 했다”며 남편이 핑계를 댄다고 받아쳤다. 또 “제주도에 동반 촬영을 갔을 때는 환경이 너무 좋았는데도 안 하더라”라고 속상함을 내비쳤다. 이에 홍승범은 “당시 1인 3역에 온갖 스태프 역할까지 해야 해서 너무 피곤했다”고 말했고, MC들은 “그럴 수 있다”고 공감했다.

하지만 권영경 쪽은 “그럼 힘든 일 하시는 분들은 전부 부부관계를 안 하느냐”며 남편을 이해하지 못했고, “저희가 떡볶이 가게 일도 하고 있는데, 남편이 씻지도 않고 자서 매일 이불을 다시 빨아야 한다”고 폭로했다. 그러자 홍승범은 “안 씻고 자도 될 것 같아 그런 것”이라고 둘러댔고, “당신이 따뜻한 말 한 마디만 해 주면 내가 더 잘 할 수 있다”고 항변했다.

그래도 아내 쪽에서는 “당신이 잘 안 해 주니까 내 말투도 더 그렇게 되는 것”이라며 평행선을 달렸다. 결국 권영경은 눈물을 흘리며 “자꾸 핑계를 대며 다가오지 않는 남편의 모습에 제가 남자가 돼 버린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계속 부부가 붙어 있다 보니 애틋함이 없고, 갱년기도 온 것 같다. 당신 눈치가 보여 무섭다”던 남편 홍승범은 숙연해지며 “여전히 아내는 예쁘고 아름답고, 이 사람을 사랑한다. 미안하다”며 함께 눈시울을 붉혔다.

이들의 안타까운 모습에 MC 이상아 역시 갑자기 ‘폭풍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이상아는 “저 역시 한때 (전남편과) 24시간 같이 일하면서 너무나 힘들었던 기억이 있다”며 “또 아내 분이 경제적인 부분에서 힘들어하며 남자가 돼 버린 것 같다는 말이 너무 공감간다”며 눈물을 닦았다. 최화정은 “남편의 사과가 실마리가 되지 않을까”라고 의견을 냈고, 양재진은 “남편의 갱년기가 온 지 벌써 꽤 되신 것 같은데, 부끄러워하거나 핑계 대지 마시고 비뇨기과에서 남성 호르몬 치료를 받아보시면 어떨까 한다”고 제안했다. 또 이용진은 “별 뜻 없는 아내의 말투 때문에 멀어지지 마시라”라고 당부했다.

예능의 판을 깨고 있는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애로부부’는 매주 월요일 밤 10시 채널A&SKY에서 방송된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