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엄정화, 나이 씹어먹은 카리스마...정재형→아이키 울린 감동소감

기사승인 2020.10.24  19:56:08

공유
ad50

엄정화가 환불원정대 데뷔에 끝내 눈물을 보였다.

2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뭐하니?’에는 지미유(유재석)에 대한 남다른 신뢰를 나타는 엄정화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MBC

뮤직비디오 이야기가 나오자 지미유는 “이번에도 내가 아는 사람으로 준비해뒀다. 학교 후배”라고 하자 이효리는 걱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지미유는 “내가 준비한 거 실망한 적이 있냐”라고 반문했다.

엄정화는 “나 부탁하고 싶어 다음 앨범도”라며 신박기획에 대한 무한 신뢰를 전했다. 지미유는 “BTS, 딱 거기까지만 말씀 드릴게요”라며 “경력이 오래된 사람이고 저희 예산에 맞출 수 있는 사람이에요”라고 뮤직비디오 감독에 대해 언급했다.

데뷔 무대 방송을 지켜본 뒤에는 묘한 기류가 대기실에 감돌았다. 엄정화는 눈물을 보이지 않았지만 글썽거리는 모습을 보였고, 감정에 동요된 아이키가 먼저 울음을 터트렸다. 이효리는 제시 등 다른 사람들도 동요하자 “누가 보면 대상 탄 줄 알겠어요”라고 괜히 농담을 했다.

엄정화는 “고맙다고 얘기하고 싶었어”라며 “내가 잠시 한계를 잊고 이렇게 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어”라고 말했다. 또 안무팀 훅에 대한 고마움도 빼놓지 않으며 모두를 가슴 뭉클하게 만들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