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써치’ 장동윤X정수정, 숨통 조여오는 습격에 위기일발 ‘긴장레벨 10’

기사승인 2020.10.24  13:08:00

공유
ad50

‘써치’ 장동윤과 정수정이 숨통을 조여오는 습격에 직면한다.

OCN 드라마틱 시네마 ‘써치’가 오늘(24일) 밤 10시30분 본방송에 앞서 장동윤과 정수정의 위기일발 스틸 컷을 공개했다. 목숨이 위태로운 손예림 중위(정수정)와 더불어 작전 중 실종된 용동진 병장(장동윤)까지 스릴 넘치는 예측불가 전개를 알린 것.

지난 방송에서 심박수를 급상승시킨 긴장 폭발 엔딩을 장식한 이는 바로 손중위였다. 시체 보관실에서 이상한 낌새를 느끼고 들어갔다, 부활한 오상병(이경민)에게 난데없는 습격을 당했기 때문이다. 

앞서 비무장지대를 혼돈의 세계로 만든 괴생명체는 보통 사람의 힘으로는 절대 상대할 수 없는 엄청난 괴력을 소유하고 있음이 밝혀진 바. ‘빨간 눈’ ‘수포’ 등 의문을 자아냈던 존재들과 공통적 증후를 나타냈던 오상병이 영상 말미에 보여준 기이한 움직임으로 인해 그 역시 다른 괴생명체들과 다를 바 없는 존재가 됐음을 알 수 있었다.

그런 오상병에게 목 졸림을 당하는 손중위의 아찔한 순간이 공개된 스틸컷에 담겨, 그녀가 봉착한 위기가 더욱 심각하게 치닫고 있음을 예감케 한다. 좀처럼 남에게 기대지 않는 손중위가 불가사의한 괴력으로 숨통을 조여오는 오상병 앞에서 다급하게 도움을 요청하려는 장면에선 그 절박함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시체 보관실에서 홀로 손발이 묶여버린 손중위가 이 위기에서 어떻게 탈출할 수 있을지는 3회의 주요 관람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용병장 역시 누군가의 공격을 받아 잔뜩 겁에 질린 듯한 상황. 비무장지대에서 정면으로 마주친 ‘미지의 적’ 앞에서도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경고를 날렸던 그가 이토록 공포에 휩싸인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더욱이 사전 공개된 예고 영상에선 “용병장의 실종”까지 언급됐고, 그가 작전 중 특임대원들과 떨어져 길을 잃고 홀로 북한군과 대치하게 되는 상황까지 이어지면서 긴장감이 치솟았다.

제작진은 “일생일대 위기에 직면한 용병장과 손중위가 이를 어떻게 헤쳐나갈지 함께 지켜봐달라.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활약이 펼쳐질 것”이라며 “괴생명체의 출연은 비무장지대와 특임대 ‘북극성’ 내에 엄청난 긴장감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사진= OCN ‘써치’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