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15년차 스타일리스트, 연예계 갑질 폭로 예고…레드벨벳 아이린·슬기 '불똥'

기사승인 2020.10.22  07:19:22

공유
ad50

15년차 스타일리스트 겸 에디터가 '연예인 갑질'을 폭로, 그 대상으로 레드벨벳이 언급되면서 의혹에 휩싸였다.

21일 15년차 스타일리스트이자 에디터로 알려진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하면서 연예인 갑질 공론화를 예고했다.

해당 게시글에서  A씨는 '땅콩회항사건'을 비롯한 갑질 사건을 언급하면서 "한 사람이 어떤 환경에서 어떻게 성장하면 저 지경에 이를 수 있을까 깊이 생각한 적이 있는데 오늘 내가 그 '을'의 위치에서 한 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을 했다"고 밝혔다.

사진=싱글리스트DB

그는 '갑질' 인물에 대해 "가까운 이들에게서 검증된 인간실격과 웃음가면을 쓰고 사는(난색으로 유명하지만) 꼭두각시 인형+비사회화 된 '어른아이'의 오래된 인성 부재+최측근을 향한 자격지심과 컴플렉스+그 모든 결핍을 투명하게 드러내는 멍청함+처음 본 사람에게 바닥을 그대로 노출하는 안하무인"이라 표현하며 "나는 이미 그녀를 만나기도 전에 전해들은 이야기만으로도 마음의 준비를 해야 했는데 오늘 그 주인공이 쏜 전기침에 쏘여 말을 잃었다"고 털어놨다.

A씨는 "15년을 이 바닥에서 별의 별 인간들을 경험하고는 인생사에 무릎을 꿇었다고 생각했고 이제 거진 내려놓았다 생각했는데 아니었다. 낯선 방에서의 지옥같은 20여분이었다"며 "완벽히 인사는 생략, 의자에 앉아 서있는 내 면전에 대고 핸드폰을 손에 끼고 삿대질하며 말을 쏟아냈다"며 갑질 행동을 폭로했다.

이어 "나한테 그러는 건지 그 방에 있던 모두에게 그러는 건지 모를 정도로 흥분 상태였다. 어쨌든 오늘의 대상은 나였다. 다른 사람들도 이 꼴을 다 당했다는 거지?"라며 "두 눈에서 맨 눈물이 흘렀다. 내가 무얼 위해서? 누굴 위해서? 어떤 걸 보여주고 싶어서? 돈을 벌기 위해서? 누가 날 선택해서? 부탁을 받아서? 왜 이런 굴욕을 당하고 있는 걸까"라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한참을 생각해도 이해하지 못할 행동이었다. 마음을 가라앉히고 인간 대 인간, 사람 대 사람으로 이야기를 제대로 하고 사과를 받고 싶었다. 근데 그냥 사라졌다. 혹시 어떤 일이 일어날 지 몰라 녹취를 했다"며 "앞으로 내가 할 수 있는 걸 모든 에너지를 동원해서 그리고 내 두뇌를 영리하고 영악하게 굴려볼 생각"이라고 공론화를 예고했다.

특히 A씨는 해당 게시글과 함께 'Psycho'(사이코), 'Monster'(몬스터)를 해시태그로 덧붙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갑질 피해를 당한 A씨를 향한 응원과 위로를 전하는 한편, 일각에서는 해시태그를 근거로 레드벨벳의 멤버 중 한 명이 갑질의 주인공이 아니냐는 의혹이이 제기됐다.

'사이코'는 지난해 12월 발매된 레드벨벳의 최신 앨범 타이틀곡이었으며, '몬스터'는 올 7월 발매된 레드벨벳의 첫 유닛 아이린&슬기의 데뷔 앨범명이자 타이틀곡 제목이었기 때문. 이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아이린'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는 반면 섣부른 마녀사냥 가능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