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아는 형님’ 황신혜, 센스甲 유쾌여신→흥부자·딸바보 대활약

기사승인 2020.09.27  11:04:42

공유
ad50

배우 황신혜가 센스만점 유쾌여신으로 활약을 펼쳤다.

어제(26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원조 여신들이高’에서 전학 온 전학생으로 배우 황신혜와 전인화가 등장, 멤버들과 함께 토요일 밤 큰 웃음을 전했다. 특히 황신혜는 교실 창문에 빼꼼하게 얼굴을 비추며 첫 등장, 이를 본 멤버들이 초특급 전학생이 왔다고 여느 때보다 격한 환영 인사를 건넸다.

이후 옛날 사진들이 소환되며 황신혜가 ‘모태미녀’임이 다시 한 번 입증되는가 하면 강호동이 황신혜를 ‘인천 3대여신’이라고 소개했을 때 황신혜는 대체 또 누가 있느냐 되묻고 대답을 회피하는 강호동에게 “정리를 해야지. 무슨 이야기를 던져 놓느냐”고 핀잔을 줘 모두를 폭소케 만들었다.

또한 ‘아는 형님’ 멤버들의 제안으로 사극과 현대극의 대사를 서로 바꿔 소화해 보던 중 ‘아프냐? 나도 아프다’라는 유명 사극 대사에 황신혜는 “너도? 나도!”라고 짧고 임팩트 있게 대사를 받아 치는 등 센스를 발휘해 발군의 예능감을 뽐냈다.

뿐만 아니라 황신혜는 전인화와의 오랜 인연을 바탕으로 자연스럽고 유쾌한 케미를 발산해 이목을 끌기도 했다. 30년 전 드라마로 처음 만난 두 사람은 황신혜가 전인화의 남편 유동근과 드라마를 함께 찍은 이야기를 꺼내며 주거니 받거니 투닥 케미를 발산하고, 의자에 앉는 것 하나도 서로의 리액션을 살피는 모습으로 ‘아는 형님’ 멤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진 2교시 ‘아형 장학퀴즈’ 첫 번째 과목 ‘릴레이 한 음절 노래 자랑’에서 황신혜는 뜻밖의 음정으로 노래를 부르는가 하면 두가지 노래를 섞어 불러 의도치 않게 믹스 음악 퀴즈시간을 만드는 등 반전의 재미를 선사했다.

다음 과목인 ‘경훈이 게임’에서는 화면을 보고 춤을 따라 하는 게임 룰에 따라 황신혜는 팀을 대표해 출제자로 나서 춤의 포인트를 제대로 짚어내고, 특유의 ‘흥’으로 모두의 텐션을 한껏 끌어 올리며 교실의 분위기를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 황신혜는 딸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내는가 하면 자신이 맡은 드라마 속 캐릭터에 대한 홍보를 열정적으로 전하고, 흥부자 면모로 춤이면 춤, 입담이면 입답 무엇이든 다 가능한 만능 캐릭터로 토요일 밤 안방극장의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전했다.

사진= JTBC '아는형님' 방송캡처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