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18어게인’ 김하늘, 위하준 인터뷰로 재회→이도현 폭풍질투각

기사승인 2020.09.27  08:18:34

공유
ad50

‘18 어게인’ 김하늘과 위하준의 짜릿한 야구장 첫 만남이 포착됐다.

27일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연출 하병훈/극본 김도연, 안은빈, 최이륜/제작 JTBC스튜디오) 측이 정다정(김하늘) 그리고 예지훈(위하준)의 재회가 포착됐다.

지난 방송에서는 정다정을 사이에 둔 18세 남편 고우영(이도현), 예지훈, 최일권(이기우)의 사각 로맨스가 예고됐다. 변화된 인생을 꿈꾸며 눈을 감은 채 숫자를 세던 다정의 앞에 있는 건 다름아닌 우영이었다. 이와 함께 뒷걸음질 치는 다정을 받쳐준 지훈과, 다정에게 자신의 차로 데려다 주겠다고 권하는 일권의 모습이 차례로 담겨 앞으로의 로맨스를 기대하게 했다.

이 가운데 ‘18 어게인’ 측이 야구장에서 마주한 김하늘, 위하준의 투샷을 공개해 관심을 높인다. 이는 극 중 스치듯 만난 첫 만남 이후 아나운서와 야구선수로 마주한 두 사람의 모습으로, 김하늘은 위하준 인터뷰에 나설 예정이다. 이에 김하늘과 위하준은 서로를 알아본 듯, 놀란 표정으로 눈길을 끈다. 그리고 이내 서로에게서 눈을 떼지 않은 채 달콤한 미소를 띤 두 사람의 표정이 보는 이들까지 설레게 한다.

무엇보다 젖어 있는 김하늘의 머리칼과 의상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극한다. 하지만 김하늘과 위하준 모두 아무 일도 아니라는 듯 웃으며 인터뷰를 이어가고 있어, 두 사람의 공식적인 첫 만남에 관심이 더욱 고조된다.

‘18 어게인’ 제작진은 “이번 주에는 김하늘을 사이에 둔 이도현, 위하준, 이기우의 사각 로맨스가 본격 시작된다”고 귀띔한 뒤, “자신만의 방식으로 김하늘에게 다가서는 세 남자의 모습이 심장 떨림을 자아내며 극 속으로 빠져들게 만들 것이다.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초공감 휴먼 판타지 JTBC ‘18 어게인’은 오는 28일(월) 밤 9시 30분에 3화가 방송된다.

사진=JTBC 스튜디오, 콘텐츠지음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