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인터뷰①] 주원 "무대 복귀? '고스트'이기에 망설임없이 결정했죠"

기사승인 2020.09.25  16:40:34

공유
ad50

최근 SBS 드라마 '앨리스'를 통해 시청자와 만나고 있는 배우 주원이 뮤지컬 무대로 돌아온다. 7년만에 재연으로 돌아온 '고스트'와 함께다. "'고스트'이기에 결정하게 됐다"며 망설임없이 참여에 응했다는 주원은 "다시 하게 돼서 너무 좋고 매일 행복하게 연습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7년 전 초연했을 때, 행복하고 즐거운 추억들이 많았어요. 함께했던 분들과 군대 갔다와서 다시하면 좋겠다는 말을 했는데 전 진심으로 들었죠. 이날을 기다려왔어요. 꾸준히 생각하고 있던 작품이고요"

영화 '사랑과 영혼'을 원작으로 한 뮤지컬 '고스트'에서 주원은 남자 주인공 샘 위트 역을 맡았다. 죽어서도 사랑하는 이를 잊지 못하는 매력적인 인물이다. 7년 간 작품 속 샘은 그대로였지만, 이를 연기하는 주원은 많은 일을 겪었다.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연기경력을 쌓았고 군대를 갔다오면서 인간적으로도 한층 성숙해졌다. 주원 역시 부담감만 느끼던 이전과는 달리 무대를 즐길 준비를 하고 있다고 들뜬 마음을 전했다.

"아직까지 긴장은 별로 안되고 마냥 설레요. 이 느낌을 다시 느낄 수 있다는게 감사해요. 7년만이니 좀 더 성장했고 좋은 배우가 됐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어요. 실수도 있겠지만 무엇보다 즐기고 싶고요. 요즘들어 정말 하루하루 즐겨야한다고 생각이 더 크게 들더라고요. 어떤일이 생길지 모르니. 또 제가 영화와 드라마도 촬영하지만 무대에서 데뷔했고 또 무대에도 설 수 있다는 것에 대한 자부심이 있어요. 선배님들도 그 점에 칭찬해주시고요"

"샘 역할은 다양하게 표현하려고 노력해요. 전에는 '이건 좀 안 어울리겠지' '이렇게 하면 남들이 어떻게 생각할까?' 하면서 눈치보고 못했던 부분도 있거든요. 이번엔 여러가지 시도하면서 공연 때마다 조금씩 다른 모습 보여드리고 싶어요. 관객분들께서도 '이 배우가 무대에서 즐길 줄 아는 배우가 됐구나'하는 평가를 해주신다면 좋을 것 같아요"

이번 '고스트' 공연에는 주원과 초연을 함께했던 아이비, 박지연, 김우형 등이 함께한다. 인터뷰 내내 주원은 7년이 흐르는 동안 더 훌륭한 배우가 된 멤버들에 대한 칭찬을 늘어놓으며 본 공연 기대감을 높였다.

"초연 때 같이했던 아이비, 박지연, 김우형 등 멤버들을 보면서 '이 사람들이 더 훌륭한 사람이 됐구나' 느꼈어요. 사람으로서도 배우로서도요. 각자의 역할을 더 잘 표현할 수 있는 배우가 됐다는게 느껴져요. 저 역시 7년이란 세월을 하루하루 열심히 살았을 뿐인데, 그게 헛되지 않았다는걸 느껴요. 그 분들과 다시 한다는게 너무 좋아요"

"특히 우형이 형과는 샘 역할에 대해 대화를 많이 나눴어요. 서로 선의의 경쟁이기도 하고, 아이디어도 많이 공유해요. 아이비, 박지연은 가만히 있어도 몰리의 기운이 느껴져요. 관객들한테 힘을 준다는 것도요. 스킨십도 호흡도 어색함없이 할 수 있어죠"

②에서 계속됩니다.

사진=신시컴퍼니 제공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