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나의 이름’ 전소민, 예능불나방 잠시 OFF→스크린 멜로퀸 도전

기사승인 2020.09.23  08:37:38

공유
ad50

‘나의 이름’이 10월 14일 개봉을 앞둔 가운데, 최근 예능 프로그램을 종횡무진 활약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전소민이 진한 멜로 연기로 스크린 컴백을 알려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올가을 단 하나의 감성 멜로 ‘나의 이름’를 통해 전소민이 오랜만에 멜로 연기로 스크린 컴백을 예고했다. ‘나의 이름’은 자신만의 그림을 꿈꾸는 ‘리애’가 우연히 만난 아마추어 화가 ‘철우’와 함께 마지막 작품을 완성해가는 과정을 그린 감성 멜로다.

사진=시네마 뉴원

전소민은 그간 장르 불문하고 여러 작품에서 대체 불가의 개성과 톡톡 튀는 매력으로 대중들의 뇌리에 강렬한 존재감을 심었다.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 ‘식스센스’에서도 활약하며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그녀가 영화 ‘나의 이름’을 통해 또 다른 모습으로 스크린 컴백에 나선다. 전소민은 태어나면서부터 남 부러울 것 없는 삶을 살아온 미술관 부관장 ‘리애’ 역을 맡았다. 탁월한 안목과 판단력으로 언제나 최고의 모습을 지켜온 그녀는 자신의 그림을 완성하기 위해 거리의 화가 ‘철우’에게 은밀한 제안을 하게 된다.

작품을 완성할수록 마음을 열어가는 ‘철우’와의 다정한 모습은 물론 엄마와의 갈등, 남모를 아픔까지 캐릭터의 다채로운 면모를 한층 성숙해진 모습으로 표현했다. 어느 작품보다도 많은 눈물을 흘렸다는 전소민은 최정원과 함께 밀도 높은 감정 연기와 케미를 선보이며 관객들에게 가슴 찡한 여운을 선사할 예정이다. 그동안 브라운관에서 털털하고 통통 튀는 캐릭터였다면 이번 ‘나의 이름’을 통해 보여줄 멜로 연기로 전소민의 색다른 변신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멜로 퀸에 도전장을 내민 전소민의 새로운 모습으로 기대를 높이는 ‘나의 이름’은 오는 10월 14일 개봉 예정이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