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임미숙·김학래, 아들 김동영과 '지옥의 김장 담그기'…장도연 "너무 보기 좋다"

기사승인 2020.09.20  23:35:55

공유
ad50

임미숙, 김학래 부부가 아들 김동영씨가 김장 담그기에 도전했다.

20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아들과 함께 김장을 위한 재료 준비에 나선 임미숙, 김학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학래는 임미숙의 지시대로 파와 양파 등을 손질하던 중 "애는 몇시에 오냐. 자기가 담궈 먹지. 우리는 어렸을때 자취하면서 우리가 해먹었다"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그러던 사이 아들이 도착했고, 김학래는 "왜 엄마가 해준 김치가 먹는다고 해서 온 집안식구를 괴롭히냐"라고 타박했다.

임미숙은 "너도 해라"고 했고. 김동영 씨는 눈에 랩을 씌우고 있는 김학래에게 "이게 뭐냐"고 물었다. 김학래는 "랩을 씌워야 안 맵다"고 설명했고, 임미숙은 "너도 와라"라며 아들에게도 랩을 씌웠다.

동영 씨의 등장에 패널들은 술렁거렸다. 이들은 "진짜 잘 생겼다", "유아인 닮았다고 화제더라"라고 감탄했고, 박미선은 "같은 랩인데 분위기가 다르다"라고 김학래와 비교해 웃음을 안겼다.

눈에 랩을 씌우고 식탁 앞에 앉은 김동영씨는 "난 잘 자른다"라고 자신하며 마늘 썰기에 나섰다. 그러자 김학래는 "각을 잡아서 반듯하게 잘라야지"라고 지적했고, 김동영씨는 "아빠 칼질이 이미 문제다"라고 받아쳤다.

이를 지켜보던 장도연은 "보기 좋다 너무"라며 감탄했다. 특히 임미숙은 김학래에게는 잔소리를 쏟아내는 한편 아들에게는 살갑게 대하는 등 차별 대우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학래는 김동영 씨에게 "웬만하면 너는 혼자 살아라"라고 진심어린 조언을 건네 폭소케 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