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장우, 불후의 명곡→오!삼광빌라 ‘사기캐’로 주말 안방점령

기사승인 2020.09.20  09:48:41

공유
ad50

배우 이장우가 노래와 연기를 아우르는 ‘사기캐’ 면모로 주말 저녁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이장우는 19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 2020 배우특집’에 출연해 K2의 ‘유리의 성’을 선곡, 폭발적인 가창력과 감성으로 뜨거운 울림을 선사했다. 첫 번째 순서로 무대에 오른 이장우는 “오늘 무대만큼은 힘을 줘서 불사르겠다”고 남다른 각오를 다졌다.

훈훈한 비주얼로 등장해 판정단의 감탄을 자아냈던 이장우는 “긴장했다”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뛰어난 가창력과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판정단인 박주아 아나운서는 “두 번 놀랐다. 너무 잘생겨서 놀랐고, 실물이 화면보다는 100배 나은 것 같다. 힘 있는 고음으로 멋있는 매력을 보여줬다. 가수를 해도 될 것 같다”, 박지원 아나운서는 “프러포즈를 받는 느낌”이라고 극찬했다.

준비한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친 이장우는 “방송이 끝나고 ‘오! 삼광빌라!’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며 ‘귀여운 드라마 홍보요정’의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어 첫 방송된 KBS 2TV 토일드라마 ‘오! 삼광빌라!’를 통해 실력과 열정 뛰어난 건축가 우재희로 완벽 변신했다.

이장우는 이날 첫 등장부터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실력은 물론, 자신이 살던 집까지 빼서 회사에 투자할 정도로 열정 넘치는 건축사무소 대표 우재희를 보여줬다. 특히 한 가게의 리모델링 공사장에서 만나게 된 이빛채운(진기주)과 공사 진행을 두고 갈등을 겪는 모습을 유쾌하게 그리면서 흥미를 더했다.

배관수리와 관련해 설전을 벌이다 온몸으로 문제요소를 해결하는 이빛채운의 모습에 잠시 화해모드로 돌아섰지만 얼마 가지않아 사다리에서 넘어진 이빛채운의 머리에 부딪치면서 기절을 하고 만 것.

정신을 잃을 정도로 아찔했던 이빛채운과 첫 만남을 통해 향후 펼쳐질 이들의 티격태격 케미를 예고한 우재희는 이후 엄마 정민재(진경)와는 연인과 같이 다정한 모자케미, 강압적인 아버지와는 서먹한 부자케미로 앞으로의 활약에 대한 기대를 모았다.

사진= KBS 2TV ‘불후의 명곡’ ‘오 삼광빌라’ 방송캡처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