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마트, 추석 프리미엄 와인선물세트 판매...꽃바구니 아트세트 눈길

기사승인 2020.09.20  08:58:30

공유
ad50

명절에는 프리미엄 와인 수요가 늘어나는데 올해 특히 고가 와인을 대형마트에서 구매하는 사람이 늘었다. 이에 이마트가 추석을 앞두고 고가 와인 선물세트 판매에 나선다.

올 추석에는 세계적인 명가 와이너리 와인을 새롭게 기획하는 등 10만원대 이상 와인 물량을 지난해 추석 대비 20% 늘렸다. 지난 8월13일부터 9월17일까지 사전 예약판매 당시 10만원대 이상 고가 와인 선물세트 매출이 지난해 추석보다 200% 증가한 바 있다.

이에 이마트는 21일부터 명절맞이 와인 선물세트 판매에 돌입, 프랑스 ‘이기갈’ ‘루이자도’ ‘도츠’, 호주 ‘펜폴즈’ 등 전 세계적으로 그 품질을 인정받는 명가 와이너리의 와인 24종, 총 2500여 병을 한정수량 선보인다.

우선 최대 70만원대의 희소성 높은 프리미엄 와인을 준비했다. 대표 상품으로 ‘라라라’라는 애칭을 가진 이기갈 와인 3종 ‘라 랑돈느 2016’, ‘라 뛰르끄 2016’, ‘라 믈린 2016’ 3종을 각각 79만원에 12병 수량 한정으로 판매한다.

호주 국보급 와이너리 ‘펜폴즈’의 간판 ‘펜폴즈 그랜지 쉬라즈 15’도 79만원에 12병 준비했다. ‘펜폴즈 그랜지’는 호주 국가문화재로 등재된 명품 와인이다. 부르고뉴 지역 대표 네고시앙(와인 유통업자) ‘루이자도’의 그랑크뤼 와인도 만나볼 수 있다. 부르고뉴 그랑크뤼 와인은 부르고뉴 와인 중 상위 1~2%에 속한 최고 등급의 와인으로, 그랑크뤼 와인 3종 ‘슈발리에 몽라셰 크랑크뤼 레드무아젤 2017(69만원/12병)’, ‘루이자도 본 마르 그랑크뤼 2016(49만원/6병)’, ‘루이자도 끌로 드 부죠 크랑크뤼 2014(24만원/30병)’을 준비했다.

명가 와이너리의 10만원대 이하 가성비 와인도 준비해 ‘이기갈 샤또뇌프 뒤 빠쁘 2016’을 6만4800원에 120병, ‘도츠 브륏 클라식 NV’를 7만5000원에 600병 판매한다.

올 추석 새롭게 ‘스마트오더’ 전용상품 ‘꽃바구니 아트 와인세트’도 선보인다. 와인 레이블에 명화를 삽입한 ‘아트 와인’ 1병과 8만원 상당의 생화/프리저브드 플라워(Preserved flower) 꽃바구니로 구성해 예술적인 가치를 입힌 차별화 세트다.

김창열 화백의 ‘물방울’을 담은 ‘이기갈 에르미타쥐 루즈 꽃바구니 세트’를 15만원에, 박서보 화백의 '묘법 No.170903'을 담은 ‘부커 더 원 리저브 꽃바구니 세트’를 40만원에 판매한다. ‘꽃바구니 아트 와인 세트’는 이마트의 주류 주문 예약 시스템인 ‘스마트오더’를 통해 주문이 가능하다. 이마트 앱 내 ‘스마트오더’에 들어가 원하는 상품을 선택 및 결제한 후 지정한 날짜에 선택한 이마트 매장에서 픽업하면 된다.

대형마트에서 수요가 가장 높은 1만~5만원대의 와인으로 구성한 가성비 와인 세트도 30여종 준비해 ‘피터르만 바로산(까버네쇼비뇽+쉬라)’ 국민와인 세트를 3만9600원에, ‘콜럼비아 H3 까버네쇼비뇽+코노수르 싱글 까버네쇼비뇽’을 5만9800원에 판매한다.

사진=이마트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