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비밀의 숲2’ 조승우X배두나, 공조하면 터진다! 이준혁 납치현장 재방문 이유는?

기사승인 2020.09.19  14:18:52

공유
ad50

‘환상 복식조’ 조승우 배두나가 이준혁 납치현장을 다시 찾아 머리를 맞댄 모습이 포착돼 기대감이 솟구친다.

tvN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2’ 황시목(조승우)-한여진(배두나)의 공조 활약상은 파급력이 대단했다. 황시목은 현상을 꿰뚫어보는 날카로운 눈과 머리로 치밀한 추리력을 발휘했고, 한여진의 명석한 두뇌와 발로 뛰는 열의로 진실에 가까이 다가가곤 했다. 두 사람의 시너지는 사건의 결정적인 단서로 이끌었다.

이들의 공조 케미는 시작부터 남달랐다. 지난 첫 회에서 한여진이 먼저 ‘통영 사고’가 단순한 사고가 아닌 사건일 가능성을 제기했고, 이를 통영에서 근무 중이던 황시목에게 알리면서 서울과 통영을 오가는 원격 공조도 가능함을 입증했다. 둘이 힘을 합치니 출입통제선을 끊어놓은 커플의 신원을 비롯해 통제선을 라이터로 지져서 끊었다는 사실까지 빠르게 확인할 수 있었다.

검경협의회에 합류하기 위해 황시목이 서울의 대검으로 진출하면서 이들의 공조는 본격화됐다. 서로가 수사권조정에 있어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 검경은 각각의 치부를 파헤쳤고, 그 최전방에 있던 서동재(이준혁)가 누군가의 타깃이 되면서 또다시 동료를 잃을 수 없는 황시목과 한여진이 함께 수사에 뛰어들었다. 이 사건이 검경과 상관없음을 입증해오라는 조직의 목적과는 달리 두 사람은 ‘살아 있는’ 서동재를 한 시라도 빨리 찾아내기 위해 힘을 합쳤다.

그렇게 뭉친 황시목과 한여진은 서동재가 없어진 현장에서부터 차근차근 흩어진 조각들을 맞춰나가기 시작했다. 현장에 남겨진 서동재의 차를 토대로 납치 당시의 상황을 추리해나갔고, 범인은 체격이 좋은 서동재를 제압할 수 있을만한 거구라는 결론을 내렸다. 전 동두천 서장 전승표(문종원)를 의심하고 원하는 바를 이끌어내기 위해 2대 1 압박을 시전한 이유였다.

그리고 오늘(19일) 밤 9시 모두가 기다렸던 황시목과 한여진의 찰떡 공조가 다시 한번 시작된다. 지난 방송 말미, 범인을 봤다는 목격자가 등장하면서 실종된 서동재에 한 걸음 더 가까워진 상황이다. 사전 공개된 11회 예고영상에서 이들은 다시 한번 서동재의 납치 현장을 찾아 빈틈없는 추리에 나선다.

흔들림 없이 단단한 눈빛으로 하나라도 놓치지 않겠다는 의지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이에 목격자의 진술을 토대로 이들이 또 어떤 새로운 단서를 찾아낼지 궁금증이 치솟는다. 황시목과 한여진은 서동재 납치사건을 해결할 수 있을까.

사진= tvN ‘비밀의 숲2’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