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도레미마켓’ 나은X도연, 99년생 ‘찐친’ 파워로 스튜디오 쥐락펴락

기사승인 2020.09.19  10:47:26

공유
ad50

‘도레미 마켓’에 에이프릴 나은과 위키미키 도연이 출연해 컬러풀한 웃음을 전한다.

첫 출연 당시 맹활약을 펼쳤던 나은은 “지난번에는 한 글자 때문에 강냉이를 맞았는데, 오늘은 좀 사리다가 정답존으로 가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놀토’ 출연이 확정된 날부터 받아쓰기 공부를 했다는 도연은 주변에서 ‘여자 김동현’으로 불리게 된 사연을 공개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뒤 가사를 듣고 적다 보면 앞 가사가 기억이 안 났다”면서도 “들으면 무조건 바로 써야 한다”며 꿀팁을 전했다. 김동현은 “그 방법을 알고 있는데도 실력이 늘지 않는다”고 털어놓아 웃음을 안겼다.

본격적인 받아쓰기와 함께 나은은 이날도 남다른 존재감으로 현장을 쥐락펴락했다. 나은은 때를 기다리다 확신이 서는 순간 정답존으로 이동해 사냥꾼의 면모를 뽐내는가 하면, 박자로 가사를 추리하는 등 여전한 받쓰 실력을 발휘했다. 도연 또한 엉뚱한 매력을 마음껏 드러냈다. 가사 토론 도중 멤버들이 이미 언급한 내용을 마치 처음 안 것처럼 진지하게 이야기했다. 이에 도레미들은 “김동현과 똑같이 시차가 존재한다”고 해 폭소를 선사했다.

하지만 금새 받쓰에 적응한 도연은 중요한 순간마다 귀신같이 가사의 초성을 캐치, 예습 효과를 자랑하며 ‘초성인간’ 별명을 얻었다. 이후로도 멤버들은 막막할 때마다 ‘초성 인간’을 찾아 도움을 청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그런 가운데 이날은 반전이 거듭되는 받쓰가 계속됐다. 특히 멤버들간 작사 배틀이 벌어져 흥미를 돋웠다. 혜리의 받쓰 판을 본 도연이 “작사를 하셨네요”라고 말한 것을 시작으로 너도나도 상대방을 향해 작사가라고 놀린 것.

여기에 녹화 내내 화려한 리액션으로 주도권을 잡은 도연을 부러워하던 신동엽이 생색내기를 노린 깜짝 리액션을 선보여 혼란이 가중됐다. 신동엽에게 단체로 항의하는 도레미들과 궁지에 몰린 상황에서 “울컥해서 눈물날 뻔 했다”고 소리치는 신동엽의 초유의 신경전이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이 밖에 간식 게임에는 ‘신구 OST 퀴즈’ 드라마 편이 출제됐다. 나은은 구수한 추임새와 춤사위를 선보였고, 도연 역시 신동엽의 전매특허 댄스를 재해석해 도레미들을 배꼽 잡게 했다. 99년생 ‘찐 친’의 범상치 않은 모습에 멤버들은 “22살 느낌은 아니다”라면서 물개박수를 쳤다.

뿐만 아니라 바닥을 쓸고 다니며 한이 서린 무대를 보여준 박나래, 창의적 오답 퍼레이드를 이어간 김동현까지 다채로운 재미는 오늘(19일) 오후 7시40분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tvN '도레미마켓'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